4·3 비극 장소, 도령마루를 아세요?
4·3 비극 장소, 도령마루를 아세요?
  • 김정은 기자
  • 승인 2018.0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작가회의·탐라미술인협회, 21일 도령마루서 4·3 문학기행
집단희생 된 신제주 공항 입구 도민들에 알리기 위해 마련
20일까지 참가 신청 접수···참가비 1만원
제주작가회의와 탐라미술인협회는 20일 도령마루에서 4·3 문학기행을 진행한다. 사진은 2016년 제주작가회의가 도령마루를 찾아 영령들을 위무하는 모습.
제주작가회의와 탐라미술인협회는 20일 도령마루에서 4·3 문학기행을 진행한다. 사진은 2016년 제주작가회의가 도령마루를 찾아 영령들을 위무하는 모습.

‘돼지먹이를 사람이 먹으니 똥도 돼지똥 닮아 퍼석퍼석 마른 게 도무지 찰기가 없다. 낮에 성담 쌓는 울력이나 없었으면, 서호 사람들한테 맷돌질 품을 팔든지, 사나끼 꼬아 팔든지 하면 곡기도 좀 얻어볼 수 있으련만···.’(현기영 작가의 소설 ‘도령마루의 까마귀’ 중)


제주시 신제주 공항 입구, 일명 해태동산에 있는 도령마루에서 4·3 당시 60명이 넘는 무고한 주민들이 집단 희생됐다.


현기영 작가가 소설 ‘도령마루의 까마귀’를 통해 많은 이들이 희생됐다는 사실을 정면으로 다뤘지만 제주지역 내 4·3 유적지와는 달리 잘 알려지지 않았다. 도령마루는 방치된 채 오랜 세월을 묵묵히 견뎌낸 비극의 장소다.


이렇게 역사적으로 의미가 있는 장소를 알리고, 희생자들의 넋을 기리기 위한 행사가 마련된다.


㈔한국작가회의 제주도지회(지회장 이종형)는 ㈔탐라미술인협회(회장 김수범)와 공동으로 전국문학인 제주대회 사전행사로 21일 오전 10시부터 도령마루에서 도민과 함께하는 4·3 문학기행을 기획해 진행한다.


이번 문학기행은 문학과 미술단체가 함께 참여해 준비하고 진행되는 행사로 장르간 협업을 통해 4·3 70주년 의미를 한층 높이는 뜻 깊은 행사가 될 예정이다.


또 이날 탐라미술인협회가 제작한 나무안내판이 현장에 설치되는데 향후 도령마루를 찾는 이들에게 이정표 역할을 하게 된다.


도민 누구나 참여가능하고, 참가신청은 20일까지 전화나 문자메시지를 통해 하면된다. 참가비는 1만원이고, 참가자에게는 점심과 최근 제주작가회의가 펴낸 4·3 70주년 기념 시선집 ‘검은돌 숨비소리’가 제공된다. 문의 010-7743-224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