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시장 직선제’ 도민의 바람이다
‘행정시장 직선제’ 도민의 바람이다
  • 고동수 기자
  • 승인 2018.0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다수 도민이 행정시장 직선제를 원하고 있다. 제주新보와 제주MBC, 제주CBS 등 제주지역 언론3사가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코리아리서치센터에 의뢰해 도민에게 물은 결과 행정시장 직선제에 찬성한다는 의견이 77.4%를 차지했다. 도민 10명 중 8명 가까이가 행정시장 직선제를 원하는 셈이다.

찬성 응답이 성별, 계층, 직업 등과 관계없이 고루 나타난 점도 주목된다. 남성은 78.7%, 여성은 76.1%가 원했으며, 연령대별로는 20대 78.5%, 30대 77.0%, 40대 82.0%, 50대 79.4%, 60대 이상 71.6%다. 거주지별로는 제주시 77.1%, 서귀포시 78.4%이며, 직업별로는 농·임·어·축산 83.0%, 자영업 74.7%, 블루칼라 79.8%, 화이트칼라 81.3%로 집계됐다. 이는 현행 행정시장 임명제에 대한 도민적 실망과 불만이 그만큼 크다는 방증으로 해석할 수 있다.

사실 이 문제는 시·군이 폐지되고 특별자치도가 출범한 후 꾸준히 제기돼 왔다. 이전에도 본란을 통해 언급했듯이 ‘50만 시장’이 ‘2만 군수’보다 못한 대접을 받고 있다. 인구 50만 명에 근접한 제주시장과 19만 명을 목전에 둔 서귀포시장이 전국 시장·군수 구청장협의회에서 ‘들러리’ 취급을 받고 있다. 전국의 작은 단체장들로 누리는 예산 결정권은 물론 각종 특례도 제주·서귀포시장에게는 그림의 떡이나 다름없다.

더욱이 행정시장 재임 기간을 보면 선택권 없다는 것이 허망하다. 민선 4, 5, 6기 12년 동안 제주시는 8명, 서귀포시는 10명의 시장이 거쳐 갔다. 평균 재임은 제주시장 1년 6개월, 서귀포시장 1년 2개월이다. 사정이 이러니 ‘스펙용 자리’인가 하는 느낌마저 든다.

이제는 도민들에게 시장 선택권을 돌려줘야 한다. 현재로선 4년 후인 2022년 지방선거에 도입할 수 있다는 전망이 유력하지만, 그것도 불투명하다. 이 점을 고려해 6·13선거 도지사 후보들은 ‘시장 직선제 로드맵’을 공약으로 내걸어야 한다. 시장 직선제는 도민의 바람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