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본선 무대 오를 도의원 8명 확정
민주당, 본선 무대 오를 도의원 8명 확정
  • 좌동철 기자
  • 승인 2018.0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선 결과 발표...화북동 강성의, 현역 홍기철 꺾는 이변 연출
본선에 진출한 민주당 예비후보들 왼쪽 위부터 이도2동 을 강성민, 용담1·2동 김영심, 화복동 강성의, 연동 갑 양영식, 애월읍 강성균, 송산·효돈·영천동 김주용, 동홍동 윤춘광, 안덕면 조훈배.
본선에 진출한 민주당 예비후보들 왼쪽 위부터 이도2동 을 강성민, 용담1·2동 김영심, 화복동 강성의, 연동 갑 양영식, 애월읍 강성균, 송산·효돈·영천동 김주용, 동홍동 윤춘광, 안덕면 조훈배.

6·13지방선거에서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소속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의원에 대한 본선 진출자가 가려졌다.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은 경선을 치른 8개 선거구의 후보가 확정됐다고 20일 밝혔다.

경선 결과를 보면 ▲제주시지역 △이도2동 을 강성민 △용담1·2동 김영심 △화북동 강성의 △연동 갑 양영식 △애월읍 강성균 ▲서귀포시지역 △송산·효돈·영천동 김주용 △동홍동 윤춘광 △안덕면 조훈배 예비후보가 1위를 차지, 최종 후보로 결정됐다.

화북동 선거구는 정치 신예 강성의 예비후보(61.53%)가 현역 홍기철 도의원(38.47%)을 23.06%포인트 차로 누르고 본선에 진출하는 이변을 낳았다.

현역 도의원끼리 맞붙은 동홍동 선거구는 윤춘광 의원이 50.77%의 득표율을 얻어 49.23%를 얻은 비례대표 강익자 의원을 1.54%포인트로 간신히 꺾었다.

교육의원에서 애월읍 지역구 의원으로 출마에 나선 강성균 예비후보(69.67%)도 김대영 예비후보(30.33%)를 갑절 가까운 득표율로 앞서며 공천권을 획득했다.

송산·효돈·영천동의 김주용 예비후보와 안덕면의 조훈배 예비후보도 치열한 접전 끝에 본선 무대에 올랐다.

민주당은 복수의 지원자가 있는 8개 선거구에 대해 지난 18~19일 이틀간 당비를 납부한 권리당원 100% 참여하는 ARS 투표를 진행했다.

한편 경선지역으로 분류된 제주시 삼양·봉개동의 김은정·안창남 예비후보는 이번에 경선을 실시하지 않는 대신 양 후보에 대한 당선 가능성을 놓고 여론조사를 실시한 후 도당 위원장이 경선 여부 등을 결정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