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 바른 이름을 찾아서
‘4·3’ 바른 이름을 찾아서
  • 제주신보
  • 승인 2018.04.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규일, 문학박사

사느냐, 죽느냐 그게 문제로다. 제주시 봉개동에 자리한 「4·3 평화 공원」을 찾아 묵념하고 명복(冥福)을 빌 적마다 ‘4·3의 뜻과 정신’을 헤아리며 삼매에 빠진 지가 한두 번이 아니다.

“유(由)여[아끼는 제자 이름]! 이름이 바르지 않으면 말이 불순하고, 말이 순조롭지 않으면 일이 이루어지지 않는다. 이름을 바르게 한 다음 명분이 서면 반드시 말을 할 수 있어야 하고, 말을 하였으면 반드시 실행해야 한다.”[名不正則言不順, 言不順則事不成, 故, 君子 名之 必可言也, 言之 必可行也. -論語,子路篇-].“ 정명론(定命論)을 밝힌 논어 구절이다.

‘4·3’ 70주년을 맞아, ‘4·3 정명[正名, 正命] 운동이 일어나니, 그 바른 이름을 찾아보다.

① ‘4·3’ ② ‘4·3 사건’ ③ ‘4·3 희생’ ④ ‘4·3 항쟁’ ⑤ ‘4·3 민중 항쟁’ ⑥ ‘4·3 평화’로 명명(命名)할 적에 어느 게 ‘바른 이름’일까?

천주교 강우일 주교께서는 ”제주 4·3의 발화점이 됐던 1947년 3·1절 기념 대회는 일제 강점기에 끈질긴 저항과 투쟁의 연장선상에서 일어난 도민들의 적극적인 행동이었다. 4·3은 일제에 이어 또 다시 이 땅을 지배하고 수탈하려는 세력에 대항한 저항의 몸짓이었다. 이제는 4·3에 ‘항쟁’이란 이름을 붙여도 좋겠다.”고 했다.

그의 생각은 참으로 거룩하다. 4·3을 항쟁으로 부름은, 4·3의 원인과 과정에서 본 명명이다. 또 어떤 이는 ‘제주 4·3 민중항쟁’이라는 정명을 붙이기도 했다. 어떤 이는 역사적 맥락에서 ‘4·3 사건‘으로 하자. 또는 그냥 ’4·3’으로만 하자는 생각들이다. 그런데 4·3을 인과론과 목적론에 따른 정명은 없을까?

‘4·3’이란 숫자는 4=사(死)=죽음과 3=생(生)=삶으로 보면, 삶과 죽음[生死]을 뜻하는 개념을 지닌다. 한마디로 ‘사느냐, 죽느냐. 그게 문제다.’

삶과 죽음을 초월하여 해원과 화해와 상생의 길을 찾는 게 염원이라면, 이 땅에 평화가 깃드는 도민의 행복을 추구함이 대승(大乘)의 길이 아니겠는가? 지난날의 비극과 원한에만 슬퍼하기보다는, 톨스토이가 <전쟁과 평화>에서 ‘전쟁’보다는 ‘평화’를 더 희구하듯, 도민들이 화해와 상생의 길로 행복을 추구하는 목적 지향(志向)적인 바른 이름이 없을까? 결국은 현재 살고 있는 도민과 미래 후손들이 행복과 평화를 누리게 되면, ‘4·3 평화(平和)’로 규정할 수도 있겠다. ‘항쟁’보다는 ‘평화’가 더 숭고하다. 이미 봉개동에 조성된 ‘4·3 평화공원’으로 이름이 붙여진 이상, 그 뜻과 정신을 살리는 길도 의미가 깊다. 그런 뜻에서 ‘4·3 유족회’는 ‘4·3 평화 유족회’로 고쳐 부르는 것도 한 방편이다. 제주 도민의 코드네임에 ‘평온(tranquility)’을 붙여, 바른 이름을 ‘제주 4·3 평화(peace)’로 붙이고 싶다.

‘하늘 아래 사람 치고 녹(祿) 없는 사람 없고, 땅 위에 이름 없는 풀이 없다[天不生無祿之人, 地不生無名之草]’ 했거늘, 이 지구상에 존재하는 모든 사물과 사람에게는 다 이름이 있다. 단지 그 이름을 모를 뿐이다.

말과 글에는 뜻이 있고 씨가 있다. ‘말 한마디, 단어 하나’가 세상을 바꿔 놓는다. 이제 ‘4·3’의 바른 이름을 ‘4·3 평화’로 부르자! 4·3의 숭고한 뜻을 기리기 위해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