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 이니스프리 모음재단, "제주에 가치를 더하다"
아모레퍼시픽 이니스프리 모음재단, "제주에 가치를 더하다"
  • 강재병 기자
  • 승인 2018.0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구좌읍 둔지오름서 올해 첫 제주다우미 활동
- 160여 명 참여해 탐방로 590m 구간 친환경 야자매트로 교체

아모레퍼시픽그룹 이니스프리 모음재단(이사장 박문기)이 지난 17일부터 25일까지 제주시 구좌읍 둔지오름 일대에서 올해 첫 번째 제주다우미환경보전 활동을 펼쳤다.

두 차례에 걸쳐 이틀씩 진행된 이번 활동에는 서울과 제주 등 전국 이니스프리 가맹점주 160여 명이 참여해 둔지오름 탐방로 590m 구간에 깔려 있던 폐타이어 매트를 친환경 야자매트로 교체했다.

또한 청정과 공존이라는 제주의 가치를 탐방객들과 공유하기 위해 탐방로 곳곳에 둔지오름이라는 명칭의 유래, 자생하는 식물명 등을 담은 안내판을 설치했다.

이와 함께 오름 봉사 다음 날에는 인근 세화해변에서 방치된 쓰레기를 수거하고 거리를 청소하는 등의 해안가 환경정화 활동을 벌이기도 했다.

제주다우미로 참여한 이니스프리 가맹점주는 제주의 풀 한 포기, 나무 한 그루는 대한민국 모두의 소중한 자산이라며 깨끗하고 아름다운 제주를 유지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심을 갖겠다고 말했다.

제주다우미는 제주다움제주도우미를 합쳐 지은 이름으로 전국의 다양한 참여자들이 오름, 곶자왈, 용천수 등 제주 고유의 자연생태를 배우고 지키며 알리는 이니스프리 모음재단의 대표적인 공익 활동이다.

이니스프리 모음재단은 2016년부터 제주도와 제주다우미 오름 보전 활동을 벌이고 있으며, 현재까지 둔지오름 등 8개 오름, 5460m 구간 정비에 700여 명의 자원봉사자들이 참여했고, 오는 7월에는 이니스프리 임직원과 제주도민, 대학생 300명이 추가로 함께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