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들 맘껏 뛰놀게 하세요…그래야 키 큽니다"
"아이들 맘껏 뛰놀게 하세요…그래야 키 큽니다"
  • 제주일보
  • 승인 2018.05.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구·줄넘기 등 가벼운 점프가 성장판 자극

"잘 놀고, 잘 자게 하면 됩니다."

소아정형외과 전문의가 말하는 '키 커지는 법'을 종합하면 이 같은 한 문장으로 축약된다. 맘껏 뛰어놀고 대신 잘 자게 하는 것. 간단해 보이지만 지키기 어려운 두 가지가 키 커지는 법의 '왕도'라고 한다.

1일 소아 성장 전문가들에 따르면 성장호르몬은 가만히 있을 때보다 몸을 일정한 강도 이상으로 움직일 때 더 많이 분비된다. 특히 적당한 '점프'는 성장점과 성장판을 자극해 성장호르몬의 분비를 늘리는 데 도움이 된다.

그러나 성장에 아무리 좋은 운동이라고 해도 지나치게 하면 성장으로 가야 할 모든 영양소가 소모되므로 지양해야 한다. 운동을 몰아서 하는 경우도 그다지 효과적이지 못하다. 운동은 아이들의 등에 땀이 촉촉하게 배어날 정도면 충분하다. 시간으로는 약 30분에서 한 시간 정도, 매일 하는 게 이상적이다.

박수성 서울아산병원 소아정형외과 교수는 "너무 과격하지 않은 농구나 줄넘기 같은 가벼운 점프운동이 성장판을 자극하기에 제일 좋다""다만 성장판이 손상되지 않도록 흙바닥과 같은 쿠션감 있는 곳에서 해야 하고, 너무 높이 뛰면 체중의 5~6배 힘이 전달돼 어린 연골세포가 자라는 데 지장을 줄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잘 자는 것도 중요하다. 성장호르몬 하루 분비량의 약 60~70%가 오후 10시부터 새벽 2시 사이에 분비되므로 10시 이전에 잠자리에 드는 게 아이의 성장에 좋다.

보통 2~3세 아이들의 경우 하루 12~14시간, 4~6세 사이의 아이들은 11~12시간, 7세 이후는 매일 적어도 9~10시간의 수면시간이 필요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박 교수는 "수면은 골격 성장에 큰 도움을 준다""밤늦게 자는 아이는 키 성장을 위한 황금시간대를 놓치게 되므로 일찍 잘 수 있도록 부모의 적극적인 도움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