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체조 요정들, 전국 무대서 ‘금빛 연기’
제주 체조 요정들, 전국 무대서 ‘금빛 연기’
  • 진유한 기자
  • 승인 2018.05.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 3·은 3·동 4 등 메달 10개 차지…제주삼다수, 단체 종합 3위 달성
한라중 현진주, 금·은 1개씩 획득…남녕고 강민국, 도마서 값진 ‘동’
제주삼다수 선수단과 현진주 선수
제주삼다수 선수단과 현진주 선수

제주 체조 요정들이 전국 무대에서 금빛 연기를 펼치는 등 맹활약했다.

제주 선수단은 지난달 27일부터 30일까지 충북 제천체육관에서 열린 제73회 전국종별체조선수권대회에서 금메달 3개와 은메달 3, 동메달 4개 등 모두 10개의 메달을 목에 걸었다.

대회 여자 일반부 경기에 나선 허선미(제주삼다수)는 이단평행봉에서 11.700점을, 평균대에서 11.550점을 각각 획득하며 나란히 1위에 올랐다.

이민영(제주삼다수)은 여일부 도마 종목에서 10.425점으로 은메달을 차지했다. 유재이(제주삼다수)도 여일부 마루운동에서 10.550점을 획득, 3위를 기록하며 선수단에 힘을 보탰다.

이로써 금메달 2개와 은메달 1, 동메달 1개를 확보한 제주삼다수는 여일부 단체전에서 167.800점으로 종합 3위를 차지했다.

허선미는 여일부 개인종합에서 45.900점을 따내 동메달을 추가했다.

여자 중등부 경기에서는 현진주(한라중)가 도마에서 13.200점을, 마루운동에서 11.700점을 획득해 나란히 금메달과 은메달을 거머쥐었다.

현진주는 여중부 개인종합에서도 45.400점을 차지해 전체 2위를 달성했다.

강민국(남녕고)은 남자 고등부 도마에서 13.483점으로 동메달을 따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