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4.3평화재단 "새로운 교과서 편제 환영"
제주4.3평화재단 "새로운 교과서 편제 환영"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8.05.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4·3평화재단은 9일 “2020년부터 적용되는 고등학교 한국사 교육과정 시안에 제주4·3사건에 대해 올바르게 기술할 수 있는 학습요소 편제가 달라진 데 대해 환영한다”고 밝혔다.

제주4·3평화재단은 “종전에는 한국사 교과서의 소주제가 ‘대한민국 정부 수립’또는 ‘6·25전쟁’에 배치돼 제주4·3이 ‘정부에 반기를 든 사건’ 또는 ‘6·25전쟁과 관련된 사건’ 등으로 제한 된 기술을 할 수 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교육부가 한국교육과정평가원에 의뢰해 최근 확정된 최종보고서에는 제주4·3이 ‘8·15광복과 통일정부 수립을 위한 노력’의 학습요소에 반영돼 4·3의 원뿌리인 분단과 냉전, 1947년 3·1발포와 통일운동까지 폭넓게 기술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제주4·3평화재단은 “2020년 3월부터 적용될 새로운 한국사 교과서에 제주4·3을 집필할 때에는 정부위원회가 확정한 법정보고서인 ‘제주4·3사건 진상조사보고서’가 그 준거가 돼야 한다”며 “검인정 교과서를 집필할 출판사가 선정되면 이런 입장을 전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