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냥
그냥
  • 제주신보
  • 승인 2018.0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순희 수필가

난 가끔 단어 하나에 가슴이 뛰곤 한다. 많은 말과 글 속에서 불쑥 가슴에 파문을 그리는 단어를 만나면 어쩔 줄을 모른다. 그러다보니 사람들과 대화를 나눌 때도 그들의 언어습관이나 어휘선택에 유독 관심이 간다.

오늘은 그냥에 꽂혔다.

그냥: 1. 더 이상의 변화 없이 그 상태 그대로 / 2.그런 모양으로 줄곧 / 3. 아무런 대가나 조건 또는 의미 따위가 없이.

사전에서 찾은 그냥이다. 단어의 의미를 세 가지로 요약해 놓았지만 일상에서 만나는 그냥속에는 많은 감정과 생각, 상황이 들어 있다.

 

친구를 만나러 갔던 아이가 시무룩한 얼굴로 들어온다.

어쩐 일로 이렇게 일찍 왔니?”

그냥이요.”

덧붙인 말이 없더라도 이 한마디는 충분히 상황을 짐작케 한다. 지금은 말하고 싶지 않다거나, 친구 관계에 문제가 생겼겠지 하는 정도로 아이 기분을 이해하게 된다. 이럴 때 그냥은 기다림이다. 아들 마음에 난분분한 먼지가 가라앉을 때까지 묵묵히 지켜보는 것, 이날의 그냥이다.

 

하늘이 온통 회색빛으로 멍든 아침이다. 가늘게 내리던 빗줄기가 점점 굵게 쏟아진다. 뒷마당의 빗소리가 심상치 않다. ! 툭투둑! 투둑! 투두둑! 한 무더기 수국 위로 떨어지는 빗방울의 하모니, 누구의 작품인지 박자가 절묘하다. 비 듣는 소리에 넋을 놓고 있는데 느닷없이 친구가 고개를 내민다.

연락도 없이 웬일이야?”

그냥~!”

특별한 말이 필요 없다. 그녀도 나처럼 빗소리에 감정이 출렁였거나, 문득 내가 보고 싶었을지도 모른다. 아니면 말 그대로 그냥나를 찾은 게다. 친구의 그냥은 굳이 해석을 하지 않아도 고스란히 전달된다. 이럴 때 나는 그냥에서 풀꽃 냄새를 맡는다. 화려하지도 정형적이지도 않은 무구함. 그로인해 언제든 만날 이유를 부여할 수 있는 편안함이 친구의 그냥이다.

 

아들이 콧노래를 부르며 거울 앞에 선다.

좋은 일 있어?”

그냥이요.”

아이 마음을 달뜨게 한 무엇이 있지만 딱히 다른 말로 표현하지 않는다. 그래도 감지할 수 있다. 녀석 마음을. 얼마 후에 있을 일에 대한 기대나 설렘이 파동을 만들지 않았을까.

나 역시 종종 그냥을 소환한다. 논리적인 설명이 곤란할 때나 감정을 숨기고 싶을 때, 의사 전달이 제대로 되지 않을 것 같다거나 적절한 표현을 찾지 못할 때 등. 나의 편의에 따라 무심결이든, 의도적이든 불려나온 그냥은 상황과 감정의 대변자가 된다. 이럴 때 그냥은 만능언어다.

하지만 어떠한 설명도 없이 그냥하고 뭉뚱그려 던진 말은 지레짐작을 낳기도 하고, 상대에 대한 무성의나 귀차니즘으로 비춰져 요지경이 될 때도 있다.

그러면 어떠랴. 그냥은 내게 논리로 따질 수 없는 쉼표 언어인 걸. ‘그냥하고 몇 번씩 곱씹어 본다. 싱그러운 맛이 난다. 부족한 듯, 서툰 듯 그러면서도 여유롭고 편안하다. 야무지지 않은 말, 그냥이 참 좋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