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만의 제주 맞춤관광이 뜬다
나만의 제주 맞춤관광이 뜬다
  • 백나용 기자
  • 승인 2018.0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스포츠레저 153만명, 10년새 5배 급증
SIT별로 방문객 편차 심해…분야별 대책 필요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 제주신보 자료사진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 제주신보 자료사진

제주지역 특수목적관광(Special Interst Travel·이하 SIT) 시장이 활성화되고 있다.

SIT는 특별한 테마나 취향에 맞는 맞춤형 여행으로 자전거·도보·등산·마라톤·골프·낚시·트레킹 등 스포츠레저관광을 비롯해 수학(교육)여행과 비즈니스 관광, 실버관광, 의료관광, 생태관광 등 테마별로 나뉜다. 최근 고부가가치 관광객산업으로 주목받고 있다.

15일 제주특별자치도관광협회에 따르면 대표 SIT인 레저스포츠를 목적으로 제주를 찾은 내국인 관광객은 2017153만명으로 2007304000명보다 5배 이상 늘었다.

이 같은 수치는 같은 기간 휴양 목적 내국인 관광객이 3배 증가한 것과 비교했을 때 눈에 띄는 증가세다.

또 다른 SIT 분야인 수학여행을 목적으로 제주를 찾은 관광객의 경우 2007592000명에서 세월호 참사가 발생한 201417300명으로 급락했지만, 2017242000명까지 회복하는 등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이처럼 SIT가 성장세를 이어가면서 SIT 상품 개발에 대한 필요성이 강조되고 있다.

특히 분야별 산업 발전이 지역경제 활성화로 이어질 수 있도록 적극적인 대책 마련이 요구된다.

이와 관련 제주지역 관광업계 관계자는 지난해 스포츠레저관광을 목적으로 제주를 찾은 내국인 방문객은 153만명으로, 이 중 골프관광객이 절반가량을 차지한다“SIT별 방문객 수 편차가 심한 상황으로 분야별 활성화 방안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제주도관광공사 관계자는 특수목적관광 활성화를 위해 국내외를 돌며 홍보에 열을 올리고 있다레저스포츠관광은 물론 음식문화관광, 웨딩관광 등 다양한 테마 상품을 통해 고부부가가치 관광객 유치를 확대해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백나용 기자 nayong@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