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수 고갈 경고음, 허투루 볼 일 아니다
지하수 고갈 경고음, 허투루 볼 일 아니다
  • 함성중 기자
  • 승인 2018.0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하수를 농업용수로 무제한 뽑아쓰면서 해수침투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고 한다. 제주의 생명수인 지하수 관리에 적신호가 켜진 것이다. 제주도에 따르면 대정지역의 경우 지하수 적정이용량은 9만2000t이다. 하지만 취수허가량은 22만7000t으로 2.5배 초과했다고 한다. 한경지역도 적정이용량은 6만5000t이지만 허가량은 16만t으로 2.5배 넘은 것으로 파악됐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지하수위 하강으로 해안지역 관정에 해수침투 현상이 벌어지고 있다. 지하수를 무리하게 뽑은 필연적 결과다. 지난해 8월 한경면 고산리 관정에 짠물이 유입된 후 아직도 이용하지 못하고 있다. 앞서 2011년엔 대정읍 영락·신도리의 농업관정 4곳에 해수가 들어와 사용이 중단되기도 했다. 심지어 지하수위가 해수면 밑으로 떨어지기까지 했다.

이들 권역은 밭농사가 주를 이루는 지역이다. 강수량도 적은 형편에 가뭄도 잦아 농업용수 확보를 위해 지하수 관정을 집중 개발했다는 얘기다. 그렇다면 이런 현상이 도 전역에 걸쳐 광범위하게 나타날 수 있다는 예측도 가능하다. 자칫 제주 지하수의 위기가 닥칠 수 있는 것이다. 그렇잖아도 일부 해안지대 위주로 지하수 함양량 부족 현상도 나타나는 마당이다.

섬이라는 특성상 모든 생활용수를 지하수에 의존하는 우리로선 결코 예삿일이 아니다. 뒤늦긴 해도 제주도가 이달부터 13억원을 들여 서부지역(대정∼한경) 해수침투에 대한 원인 분석과 적정관리 방안을 위한 연구용역에 나선다고 한다. 지하수 보전이라는 과제가 선택이 아닌 필수라는 점에서 무척 다행스런 일이다.

제주광역도시계획을 보면 2020년부터 제주의 물 부족 사태가 올 것으로 예측된 상태다. 지하수 고갈에 대처할 수 있도록 정책 변화가 요구된다. 불요불급한 관정 정비, 대체 수자원 개발과 이용, 지하수 인공함양 확대 등이 그것이다. 주기적으로 지하수 수위를 조사·공표해 도민 협조를 구해야 함은 물론이다. 지하수 수위 감소를 허투루 여기다간 큰일이 닥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