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어진 내 집 마련’ 맞춤형 대책 내놔야
‘멀어진 내 집 마련’ 맞춤형 대책 내놔야
  • 고동수 기자
  • 승인 2018.0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민의 내 집 마련에 걸리는 시간이 더욱 길어지고 있다. 최근 몇 년 새 부동산 상승 분위기에다 유입 인구 증가 등으로 집값만 천정부지로 뛰었기 때문이다. 이는 도민의 개인소득은 경기 악화와 일자리 감소로 뒷걸음치고 있다는 방증이기도 하다. 이로 인해 서민들의 주거 불안 심리는 나날이 커지고 있다.

국토교통부가 공개한 ‘2017년도 주거실태조사 연구보고서’를 보면 제주지역 연 소득 대비 주택가격 비율(PIR)은 평균 6.1배로 나타났다. 이는 중산층이 수입을 다른 곳에 일절 쓰지 않고 꼬박 모아 집을 산다 해도 6.1년이 걸린다는 뜻이다. 수입의 절반을 모은다 해도 무려 13년이다. 생활비에 육아비, 교육비 등을 고려하면 쉽지 않은 일이다. 주목할 점은 PIR 지수가 최근 몇 년 사이에 급등했다는 것이다. 2010년 3.4배, 2014년 3.6배이던 것이 2016년 5.5배, 2017년 6.1배로 높아졌다. 그만큼 도민의 내 집 마련 꿈은 요원해지고 있다.

더욱이 대개의 자가(自家) 소유자는 대출금 상환도 버거워하는 처지다. 중산층이 대출로 주택을 구입한 후 대출상환 부담을 나타내는 ‘주택구입부담지수’가 82.6으로 서울(116.7)에 이어 두 번째로 높았다. 그렇다고 많은 도민이 자기 집을 소유한 것도 아니다. 자가보유율은 62.4%로 17개 시도 가운데 13위에 그치고 있다.

이게 최근 우리나라 직장인들이 가장 살고 싶은 도시 1위로 꼽은 ‘제주도’의 민낯이다. 소위 외부자들은 아름다운 풍광에 어우러진 여유로운 삶을 기대하고 있지만, 내부자들은 내 집조차 없이 남들이 즐긴 부동산 가격 폭등의 여파 등을 고스란히 떠안은 채 헉헉대고 있다.

도민은 대체로 전세보다는 자가를 원하는 등 보다 안정적인 주거 형태를 선호하고 있다. 반면에 정부와 제주도는 임대주택 활성화 등에 집중하고 있다. 이런 대책으로는 도민들의 주거 불안 심리를 제대로 잠재울 수 없다. 부동산 가격 안정화에 힘쓰는 한편 수요자들의 기대에 부응하는 맞춤형 주택정책을 시급히 마련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