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조 신용카드·결제기 이용 사기행각 중국인 실형
위조 신용카드·결제기 이용 사기행각 중국인 실형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8.0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조 신용카드와 결제 단말기를 이용해 수천만 원대 사기 행각을 벌인 중국인들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제주지방법원 형사2단독 황미정 판사는 사기와 여신전문금융업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중국인 천모씨(53) 등 2명에게 각각 징역 2년을 선고했다고 16일 밝혔다.

천씨 등은 2016넌 11월 22일 중국 현지에서 마련한 신용카드 11장을 가지고 제주에 온 후 한국인 공범으로부터 신용카드 결제 단말기를 건네받았다.

이후 천씨 등은 제주시지역 모 펜션에서 결제단말기에 위조 신용카드를 결제하는 수법으로 21회에 걸쳐 4716만2000원 상당의 매출 승인을 받은 후 카드 수수료를 제외한 4550만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범행 후 중국으로 돌아갔다가 재범을 위해 재입국하는 과정에서 경찰에 검거됐다.

재판부는 “피고인들은 신용카드 거래의 본질인 신용을 해치고 건전한 유통거래질서를 어지럽힐 뿐만 아니라 선의의 피해자를 양산할 위험이 커 죄질이 나쁘다”며 양형 사유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