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헬스케어타운 주민자치위, 부실공사 의혹 수사 촉구
제주헬스케어타운 주민자치위, 부실공사 의혹 수사 촉구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8.05.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케어타운 내 휴양콘도미니엄에 입주한 중국인들이 부실시공과 부정부패 의혹 등을 제기하며 헬스케어타운 건립과정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중국인 투자자 등 입주자 110세대로 구성된 제주헬스케어타운 주민자치위원회는 21일 제주특별자치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가졌다.

헬스케어타운 주민자치위는 “입주 1년도 되지 않아 건물 안의 바닥 마루가 일어나고 곰팡이가 번식하며 가전제품들도 모두 고장 나고 있다”며 “입주자들은 관리비를 납부하고 있지만 모든 수리비는 본인이 부담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어 “녹지그룹은 사실상 입주자들의 콘도를 객실로 운영하고 있지만 수익배분에 대해 일언반구도 하지 않고 있다”며 “이 같은 문제에 대해 수차례 제주도에 문의했지만 아직도 해결기미는 보이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헬스케어타운 주민자치위는 “분명히 잘못된 부분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민원 해결이 되지 않고 있는 지금의 상황과 관련해 제주도와 녹지그룹 사이 부정부패가 있다는 의심이 생길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정부 차원에서 전담 수사팀을 구성해 헬스케어타운 프로젝트가 어떻게 승인됐는지, 제주도와 녹지그룹 사이에 부정부패와 위법행위가 있었는지 여부를 조사하라”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