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방한관광 재개 대응전략 실효성 의문
中 방한관광 재개 대응전략 실효성 의문
  • 백나용 기자
  • 승인 2018.0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道, 저가관광 개선·시장 다변화 정책 제자리걸음
1년간 눈에 띄는 성과 없어…실질적 대책 마련 필요

제주특별자치도가 중국인 단체 관광 재개를 대비한 대응전략을 발표했지만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이후 추진하고 있는 정책과 대다수 중복되면서 실효성 논란이 일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23일 제주도청 삼다홀에서 중국 방한관광 재개 대비 대응전략 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날 보고회는 한·중 관계 회복으로 중국 단체 관광이 재개될 것으로 기대되면서 이에 따른 대응 태세에 돌입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제주도는 저가관광 개선을 위해 특수목적(SIT) 관광객 유치 위챗페이 시스템 구축 중국 유력 언론사 초청 팸투어 추진 제주지역 일반여행사 대상 전자관리시스템(QR코드) 구축 등의 계획을 밝혔다.

또 관광시장 다변화를 위한 일본·동남아 지역 전략적 마케팅 주요 국가별 메가세일즈 추천 제주기점 항공 접근선 확대 제주~인천 국제선 환승시스템 도입 동남아 3개국 단체관광객 환승무사증 입국제도 시행 등을 제시했다.

이 밖에도 무자격 가이드 관광사범 단속강화 관광업계 자율적 자정노력 강화 등을 내걸었다.

문제는 이날 발표한 정책 대부분이 기존 제주도가 사드 이후 중국 의존 관광에서 탈피하기 위해 추진하고 있는 정책과 중복된다는 점이다.

특히 그동안 추진했던 정책이 1년간 눈에 띄는 성과를 보이지 않는 상황으로 실효성 논란이 일고 있다.

실제 지난해 4월부터 지난 4월까지 중국을 제외한 제주 방문 외국인 관광객은 486114명으로 전년 같은 기간 539025명보다 9.8%(52911) 감소했다.

국가별로 보면 일본인 관광객이 이 기간 26% 증가한 것을 제외하고는 싱가포르 관광객이 45.7% 감소했으며, 말레이시아가 31.3%, 인도네시아가 24.5%, 대만이 10.1%, 홍콩이 7.7%줄어드는 등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다.

특히 동남아 3개국 단체관광객 환승무사증 경우 정부 협의가 1년째 진전되지 않으며 제자리걸음을 걷고 있다. 또 항공 접근성 개선으로 올해 5개국 18개 직항노선이 운항됐지만 오히려 시장 다변화는 요원한 상황으로 실질적으로 관광객을 유치할 수 있는 방안 모색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백나용 기자 nayong@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