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관위, 특정 도지사 후보 불리한 동영상 발송 도청 간부 조사
선관위, 특정 도지사 후보 불리한 동영상 발송 도청 간부 조사
  • 김승범기자
  • 승인 2018.0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청 간부급 공무원이 제주도지사 선거 특정 후보에게 불리할 수 있는 동영상을 문자메시지로 다른 사람에게 보냈다는 제보가 접수돼 선관위가 조사하고 있다.

25일 제주도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간부 공무원 A씨가 더불어민주당 문대림 후보와 무소속 원희룡 후보의 제주도지사 후보 토론회 동영상 장면을 지인들에게 보냈다는 익명의 제보를 접수해 사실 확인 중이다.

해당 동영상은 지난 18일 도지사 후보 합동 TV토론회 중 원 후보가 문 후보에게 골프장 명예회원 의혹을 제기하는 장면을 담은 동영상을 편집한 것으로 알려졌다.

선관위 관계자는 “익명의 제보와 관련해 사실 관계를 확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