元 "文, 당 경선 직후 골프"…文 "元, 명백한 정치공작"
元 "文, 당 경선 직후 골프"…文 "元, 명백한 정치공작"
  • 김승범기자
  • 승인 2018.0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소속 원희룡 제주도지사 후보 선거 캠프에서 더불어민주당 문대림 후보가 당내 경선 직후 타미우스 골프장에서 골프를 쳤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원희룡 후보 캠프 고경호 대변인은 25일 논평을 통해 “민주당 제주도지사 후보자가 발표된 지난 4월 15일 직후 문 후보와 유력 후원자로 알려진 강신보 유리의성 대표, 그리고 도민인 A씨와 B씨 등 4명이 골프를 쳤다는 내용의 제보를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어 “명예회원으로 있는 골프장에서 라운딩을 즐겼는지, 무슨 마음으로 골프를 쳤는지 밝히라”며 “더욱이 모두 가명으로 라운딩 한 것으로 알려졌다. 떳떳하다면 그럴 필요가 없었을 것”이라고 “문 후보는 명예회원인 만큼 그린피를 공짜로 쳤는지, 또 누가 비용을 계산했는지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에 대해 문대림 후보 선거 캠프 홍진혁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제보 받았다’는 근거로 발표한 원희룡 후보 측 논평의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니고 명백한 허위이다. 조작이고, 정치공작”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저급하고 비열한 흑색선전이다. 비겁한 정치공작 당장 그만두기 바란다”며 “논평을 발표한 대변인과 원 후보는 응분의 책임을 져야할 것이다.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으로 검찰에 고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