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지방선거 후보들 공공재활서비스 확대 찬성
6.13지방선거 후보들 공공재활서비스 확대 찬성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8.05.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13지방선거에 출마한 제주도지사·도의원 후보들이 도민들에게 보다 양질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공공재활서비스를 확대해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한 것으로 나타났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본부 제주지역지부 제주권역재활병원 노동조합(이하 권역재활병원노조)은 지난 1일부터 10일까지 지방선거 후보자들에게 제주권역재활병원 역할과 공공성 확립 관련 정책질의서를 배포한 결과 38명이 답변을 보내왔다고 28일 밝혔다.

답변 내용을 살펴보면 우선 ‘공공재활서비스가 더욱 확대될 필요가 있다’는 질문에는 38명의 후보자 중 37명이 찬성의 뜻을 전했다.

또 제주권역재활병원이 인력충원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문제의 경우 ‘처우개선을 통해 인력충원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는 의견이 87%(33명)를 차지했다.

제주권역재활병원의 경영과 위탁운영에 관한 질문에는 ‘제주도정이 직접 관리한다’는 의견이 46%, ‘타지역 사례 확인 후 수탁기관을 다시 정한다’는 의견이 43%를 각각 차지했다.

권역재활병원노조 관계자는 “이번 지방선거를 계기로 모든 도지사·도의원 후보가 제주권역재활병원의 역할과 미래에 관심을 갖고 제주권역재활병원의 역할에 대해 공약과 정책으로 반영해 달라”고 요청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