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와 전쟁
선거와 전쟁
  • 제주신보
  • 승인 2018.06.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재형, 前 백록초등학교장·동화작가

선거는 전쟁이다. 피 말리는 전쟁이다. 전쟁이 나면 승전국과 패전국이 생겨나듯이 선거 또한 1등이 모든 정책의 결정과 권력을 확보하기 때문에 2등은 의미가 없다. 그나마 전쟁에서는 휴전이라는 게 있지만 선거에서는 승자와 패자만 존재한다. 다수결의 원칙이 우선인 선거에서 단 1표만으로도 엄청난 권한이 주어지니 선거에 목숨을 걸게 된다.

유권자는 후보자의 면면과 정책들을 보면서 투표를 한다. 선거 때마다 거론되고 있지만 혈연과 학연, 지연 등 인맥은 여전히 선거판을 좌우한다. 선거가 끝난 후, 자신의 선택이 잘못되었다고 판단할 수도 있지만 선거 당일 표를 던질 때는 가장 최선의 후보자에게 투표를 한다고 여긴다. 부정선거가 아닌 한 되돌릴 수도 없다.

6·13 지방선거가 다가오면서 선거의 소용돌이에 빠져들고 있다. 도민의 선택으로 앞으로 4년 동안 행정이나 교육정책을 집행할 책임자가 결정된다. 정책 중심으로 선거를 하자는 보도가 널리 회자되는 이유는 정책이 그만큼 중요하기 때문일 것이다. 매니페스토 운동을 펼쳐 유권자들을 현혹시켰던 정책에 대한 평가를 하고 있지만 당선이 우선인 후보는 시냇물이 없는데도 다리를 놓아주겠다는 공약을 하게 된다. 무상공약의 미끼로 유권자를 현혹하기도 하고, 상대방의 실수나 범법사실을 터트려서 흠집을 내어 유권자들의 배척을 받도록 유도하기도 한다.

도지사, 교육감, 도의회의원, 교육의원 후보마다 제주를 발전시킬 수 있는 후보라고, 미래의 자산인 학생들을 바르게 교육시키겠노라고 홍보하고 있다. 유권자의 환심을 살 수 있는 정책들을 쏟아놓고 있으며 방송, 신문 등 매스컴을 통해 자신들의 정책을 널리 홍보하고 있다.

그런데 도지사에 비해 교육감과 교육위원 선거는 관심 밖이거나 후보자를 잘 모르고 있다. 유세를 하고, 신문과 방송이 후보자들의 정책을 보도해주고, 토론을 하게 되면서 제주교육의 발전에 타당한 인물인가 파악하게 될 것이지만 유권자는 관심도 없고, 누굴 선택해야할지 잘 모르고 있다. 자녀가 없는 도민이라도 교육감과 교육의원은 선출해야 하니 후보자를 바로 아는 일은 매우 중요하다.

전쟁에서는 무기나 전술로 상대방을 압도해야 승리한다. 무협지를 읽어보면 용맹한 장수의 대결로 판가름이 나는 수가 있는데, 지금은 첨단무기가 승리의 요인이 된다. 선거에서는 좋은 정책이나 인간성, 과거의 행적 등이 모두 무기가 된다. 과거와 현재를 보면 미래를 짐작할 수 있기 때문이다. 사람의 성격이 쉽게 변하지 않은 것처럼 인생철학이나 정책실현에 대한 철학, 교육철학이 쉽사리 변하지 않는다. 그래서 후보자를 판단할 때 과거와 현재의 행동과 결과를 보고 판단하고 선택하는 것일 게다.

교육은 현재도 중요하지만 미래의 초석을 쌓는 일이어서 더 중요하다. 인성과 진로는 각 개인의 재능과 특성, 노력, 교육환경으로 결정되지만 교육을 통해 길을 열어 주어야 한다. 교육은 현재도 소중하지만 미래까지 연결되지 않으면 인생 자체가 무너지고 만다. 교육감과 교육위원이 학생들 개개인의 미래를 모두 책임질 줄 수 없지만 여건을 만들어주는 일은 할 수 있다. 백년대계를 위한 교육이라는 말을 떠올려 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