道선관위, 선거 교통편의·음식물 제공 등 특별단속
道선관위, 선거 교통편의·음식물 제공 등 특별단속
  • 김승범기자
  • 승인 2018.06.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특별자치도선거관리위원회는 7일 제7회 지방선거일이 임박하면서 선거법 위반행위가 발생할 우려가 높다고 보고 특별 예방·단속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주요 단속활동 대상은 ▲사전투표기간·선거일 선거인 대상 교통편의 및 금품·음식물 등 제공행위 ▲투표참여 권유 대가 금품 등 제공행위 ▲가짜뉴스 등 비방·허위사실 공표 행위 ▲(사전)투표소로부터 100m 안에서 투표참여를 권유하거나, 특정 정당이나 후보자를 지지 또는 반대하는 언동을 하는 행위 ▲사전투표소 안에서 후보자·선거사무관계자가 선거운동 복장을 착용하거나, 선거에 영향을 미칠 우려가 있는 표지를 착용하는 행위 ▲기표소 안에서 투표지를 촬영하는 행위 등이다.

특히 선관위는 사전투표기간과 선거일에 차량을 이용해 선거인을 동원하는 행위나 금품·음식물을 제공하는 행위는 광역조사팀을 신속하게 투입·조사해 고발 등 엄중 조치할 방침이다.

도선관위 관계자는 “선거와 관련해 금품이나 음식물 등을 제공받으면 최고 3000만원 이내에서 10배 이상 50배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 받을 수 있어 유권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