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황국 후보 "보조금 정산 간소화 정책 마련"
김황국 후보 "보조금 정산 간소화 정책 마련"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8.06.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김황국 제주도의회의원 후보(51·제주시 용담1·2동)는 7일 보조금 수급단체들의 어려움 해소를 위한 ‘보조금 정산 간소화’ 정책을 제시했다.

김 후보는 “어르신들 중심의 단체에서 지원받은 보조금 200만원을 정산하느라 진땀을 빼고 있는 것을 지켜본 적이 있다”며 “계좌이체나 카드지출이 100%인데도 정산 서류가 지나치게 복잡한 것은 문제”라고 지적했다.

김 후보는 “계획서 대비 지출 내역을 확인하는 것으로 국한시키고, 사후에 문제점이 지적되는 경우에 한해 감사를 실시하면 될 것”이라며 “각종 보조금을 지원해놓고 그 보조금을 정산하고 감독하는데 인력이 낭비되고 있는 만큼 법이 허용하는 범위 내에서 정산을 최소화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