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지사 후보들, 건설노동자 인권보장 정책 약속
도지사 후보들, 건설노동자 인권보장 정책 약속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8.06.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설노조 제주지부, 정책요구 질의서 답변 공개 기자회견

6·13지방선거에 출마하는 제주도지사 후보들이 건설노동자들의 인권보장을 위한 정책을 약속했다.

건설노조 제주지부 준비위원회(이하 건설노조)는 7일 제주특별자치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도지사 후보들에게 전달했던 정책요구 질의서에 대한 답변내용을 공개했다.

건설노동자 생존권 확보와 건설관련 법, 제도개선 및 법안 현장 정착을 위한 12개 과제와 28개 세부정책이 담겨있는 이번 요구안에 대해 바른미래당 장성철 후보와 녹색당 고은영 후보가 정책요구안을 수용하겠다고 약속했다.

더불어민주당 문대림 후보는 요구안에 대해 공감의 뜻을 전하며 제주지방고용노동청 신설 등의 별도 공약을 제시했고, 무소속 원희룡 후보는 해당 요구안에 대한 검토 후 가능한 부분부터 단계적으로 반영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다만 자유한국당의 김방훈 후보는 이번 요구안에 대한 답변을 하지 않았다.

이와 관련 건설노조는 “답변의 결과가 모두를 흡족하게 만들지는 못했지만 적어도 건설노동자들이 최소안의 생존권과 안전권을 보장받지 못하는 인권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현실을 수용하고 이에 대한 해결을 약속하는 성과를 거뒀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이번에 제안한 정책요구안이 6·13지방선거에서 당선된 후보자들을 통해 성실하게 이행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