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층이 셋 중 하나…막판 표심 주목
부동층이 셋 중 하나…막판 표심 주목
  • 진주리 기자
  • 승인 2018.06.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석문 우위 속 40대·민주당 지지층 앞서…김광수, 60대 이상·한국당 지지층 추격
제주新보와 제주MBC, 제주CBS 등 언론3사 여론조사 결과로 1차 조사는 지난 2월 11일과 12일, 2차 조사는 지난 4월 16일, 3차 조사는 지난달 20일, 4차 조사는 지난 5일과 6일 각각 실시됐다.

제주특별자치도교육감 후보 선호도 조사에서 이석문 후보가 김광수 후보를 10.1%p 차로 앞서며 선두를 달리고 있다.

이는 제주보와 제주MBC, 제주CBS 등 제주지역 언론 3사가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코리아리서치센터에 의뢰해 제주도 일대에서 지난 5일과 6일 도내 거주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 1002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제4차 공동 여론조사 결과이다.

제주도교육감 선거에 다음과 같은 후보들이 출마한다면 어느 후보에게 투표하겠습니까라는 질문에 이 후보는 38.0%의 지지율을 보였다. 이어 김 후보 지지율은 27.9%.

이 후보와 김 후보 간 격차는 1차 여론조사 16.3%p, 2차 여론조사 11.9%p, 3차 여론조사 9.4%p 등으로 계속해서 줄어들다가 이번 조사에서 10.1%p로 격차가 늘어났다.

앞서 제주지역 언론 3사는 지난 211일과 121차 여론조사(본지 215일 자 1·2·3면 보도)를 실시했으며, 지난 416일에는 2차 여론조사(본지 418일 자 1·2·3면 보도), 지난달 20일에는 3차 여론조사(본지 522일 자 1·2·3면 보도)를 실시한 바 있다.

특정 후보를 지지하지 않거나 모름(무응답)을 보인 태도 유보층은 1차 여론조사 55.3%, 2차 여론조사 42.2%, 3차 여론조사 42.6%로 들쑥날쑥하다 이번 조사에서 34.1%로 다소 줄었다.선거가 불과 일주일 앞으로 다가오면서 특정 후보를 지지하는 쪽으로 가닥이 잡히는 모양새다.

이 후보 지지율은 연령별로 40(54.9%), 30(41.4%), 50(40.5%), 지역별로 제주시 읍면지역(41.6%), 서귀포시 읍면지역(41.4%), 직업별로 화이트칼라(46.6%), 자영업(44.6%), 농림어업축산업(41.2%), 교육 수준은 대학 재학 이상(39.8%)에서 높게 나타났다.

김 후보는 연령별로 50(39.1%), 60대 이상(34.9%), 지역별로 제주시 동지역(30.7%), 직업별로 농림어업축산업(33.8%), 주부(29.5%), 자영업(29.2%), 교육 수준은 고등학교 졸업(34.7%) 계층에서 자신의 평균지지율보다 높은 지지를 얻었다.

유권자 출신지별로는 이 후보가 제주도민(38.7%)에게 다른지방 출신(35.9%)보다 높은 지지를 받았다.

김 후보 역시 제주도민(30.0%)의 지지가 다른지방 출신(21.2%)보다 높았다.

지지정당별로는 이 후보가 더불어민주당(46.9%), 김 후보가 자유한국당(57.2%)에서 앞서며 선호도 차이를 보였다.

한편 이번 조사는 유선전화 임의전화번호 걸기(RDD, 27%)와 휴대전화 가상번호 사용(73%)에 의한 면접 조사로 진행됐다. 표본 추출 방법은 성·연령·지역별 인구 비례에 따른 할당 추출법으로 이뤄졌고, 20185월 말 현재 행정안전부 주민등록인구 통계를 기준으로 지역··연령별 가중값(셀가중)이 부여됐다. 응답률은 22.2%(4523명과 통화해 1002명과 응답 완료·유선 17.7%, 무선 24.4%)이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이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