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상의 마지막 냉전 해체한 세계사적 사건으로 기록”
“지구상의 마지막 냉전 해체한 세계사적 사건으로 기록”
  • 김재범 기자
  • 승인 2018.0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 대통령, 북미정상회담 환영...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 노력 약속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이 12일 오후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북미정상회담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입장을 밝히고 있다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이 12일 오후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북미정상회담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입장을 밝히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북미 정상회담과 관련 입장문을 통해 지구상의 마지막 냉전을 해체한 세계사적 사건으로 기록될 것이라며 한반도에 항구적인 평화가 정착되도록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역사적인 북미회담의 성공을 뜨거운 마음으로 축하하며 환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526(판문점) 통일각에서 (북한) 김정은 위원장을 다시 만났을 때, 그리고 바로 어제 트럼프 대통령과 통화를 하면서 조심스레 회담의 성공을 예감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그러나 “70년에 이르는 분단과 적대의 시간은 눈앞에서 벌어지는 사실조차 믿기 어렵게 하는 짙은 그림자였다고 토로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낡고 익숙한 현실에 안주하지 않고 과감하게 새로운 변화를 선택해 준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 두 지도자의 용기와 결단에 높은 찬사를 보낸다고 밝혔다.

“12일 센토사 합의는 지구상의 마지막 냉전을 해체한 세계사적 사건으로 기록될 것이라며 미국과 남·북한이 함께 거둔 위대한 승리이고, 평화를 염원하는 세계인들의 진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누구도 해내지 못한 위업을 마침내 이뤄낸 트럼프 대통령에게 다시 한 번 경의를 표한다김정은 위원장도 세계를 향해 과감하게 첫발을 내디딘 역사적인 순간의 주역으로 기억될 것이라고 피력했다.

아울러 이번 합의를 바탕으로 우리는 새로운 길을 갈 것이다. 전쟁과 갈등의 어두운 시간을 뒤로하고, 평화와 협력의 새 역사를 써갈 것이다. 그 길에 북한과 동행할 것이라며 이 담대한 여정을 결코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우리 정부는 이번 합의가 온전히 이행되도록 미국과 북한, 그리고 국제사회와 아낌없이 협력할 것이라며 한반도에 항구적인 평화가 정착되고, 공존과 번영의 새 시대가 열릴 수 있도록 대한민국의 대통령으로서 혼신의 노력을 다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덧붙였다.

청와대=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