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둑 들었던 농촌 주택서 화재...경찰, 방화 추정 수사
도둑 들었던 농촌 주택서 화재...경찰, 방화 추정 수사
  • 김문기 기자
  • 승인 2018.0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둑이 들었던 주택에서 방화로 추정되는 불이 나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3일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21분께 서귀포시 대정읍 무릉리에 있는 한 주택에서 불이 나 19분 만에 진화됐다.

당시 주택에는 사람이 없어 인명 피해는 없었지만 TV. 냉장고, 가재도구 등이 불에 타 소방서 추산 862만원 상당의 재산 피해가 발생했다.

경찰은, 화재가 발생할 만한 특이사항이 없고 이틀 전 이 집에 도둑이 들어 12일 지문감식이 이뤄진 점에 미뤄 방화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

<김문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