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신문 사라지면 해당 지역경제 나빠져"
"지역신문 사라지면 해당 지역경제 나빠져"
  • 김정은 기자
  • 승인 2018.0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 노터데임 대학교 펭지 가오 교수 등 연구논문 발표
폐간 지역신문 296개사 204개 지역 재정 상황 분석

지역신문이 사라지면 해당 지역경제가 나빠진다는 연구논문 결과가 발표됐다.

13일 한국신문협회에 따르면 미국 노터데임 대학교의 펭지 가오 교수, 시카고 일리노이 대학교의 창리 교수·더모트 머피 교수는 지난달 8일 지역신문의 존폐가 해당 지역의 재정에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논문 ‘Financing Dies in Darkness? The Impact of Newspaper Closures on Public Finance’ 발표를 통해서 이같은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팀은 “1996년부터 2015년까지 미국에서 폐간된 신문 296개 사의 204개 지역의 재정 상황을 분석한 결과 지역신문 폐간 이후 지역 정부의 비용이 증가했을 뿐 아니라 재정 상황도 악화된 점을 발견했다고 말했다.

이들은 지방자치단체의 채권 데이터를 검토한 결과 지역신문 폐간 후 정부의 장기 대출비용이 연 11bp(basic point. 이자율을 계산할 때 사용하는 최소의 단위. 1%100bp이고 1bp0.01%) 증가했으며 이러한 금리 인상은 납세자들의 부담을 높이는 결과를 초래했다고 설명했다.

연구팀은 지역신문 폐간이 정치나 사회 분야에 영향을 미친다는 논문은 발표된 바 있지만, 시민들의 재정적 부담에 직접적으로 영향을 미친다는 점을 밝힌 연구는 처음이라고 이번 연구의 의의를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