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당과 진영의 울타리 넘어 화합의 정치로 도민에 전념"
"정당과 진영의 울타리 넘어 화합의 정치로 도민에 전념"
  • 김승범기자
  • 승인 2018.06.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 당선인 인터뷰
"중앙 정치에 눈 돌리지 않고 도민 삶의 문제 해결에 집중"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 당선인(54)은 13일 “위대한 제주도민의 승리다. 도민 여러분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성장의 열매가 도민들께 돌아가도록 제주도의 미래를 열겠다”고 역설했다.

원 당선인은 “정당과 진영의 울타리를 넘어 제주의 인재를 포용해 제주의 드림팀을 만들어 도정을 운영하겠다”며 “도민들과 약속했듯이 도민들의 부름과 명령이 있기 전까지는 중앙정치 바라보지 않고 도민과 함께 도정에 전념해 새로운 제주도를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다.

다음은 원희룡 당선인과의 일문일답.

-당선 소감은
▲정말 어려운 여건에서 치른 선거다. 그 과정에서 저 자신이 도민들의 쓴 소리를 들으면서 반성하고 되돌아본 시간이었다. 더 잘하라는 채찍질이라는 점 잘 알고 있다. 더 겸손하게, 더 도민 속으로 들어가 귀를 기울이라는 말씀 잊지 않겠다.
이번 선거를 통해 저는 제 삶과 지난 정치의 과정을 뼈저리게 되돌아보았고 변화하는 시간을 가졌다. 믿고 지지를 해주는 제주도민들의 마음을 느끼면서 많은 감동을 받았다.
권력을 만드는 것도, 권력을 바꾸는 것도 도민이고 권력을 통해 제주도의 위대한 업적을 만드는 것도 도민들밖에 없다는 것을 확실하게 느꼈다.

-선거 과정 분열에 대해 화합 방법은.
▲제주 제2공항 갈등현안에 대해 소통과 갈등 치유에 비중을 두도록 일을 하겠다.
선거과정에 대해 털건 털고 제가 먼저 손을 내밀어 화합하는 큰 정치를 하겠다. 선거과정에서는 정도의 차이만 있을 뿐 경쟁과 갈등이 있기 마련이다. 제가 먼저 풀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무소속 한계와 앞으로의 정치 행보는.
▲기존정당 입당하는 것은 고려하지 않고 있으며, 정당정치 자체에 눈을 돌리지 않을 것이다.
문재인 정부의 ‘나라를 바로잡기 위한 길’에 보조를 맞추고, 동시에 무소속이기 때문에 도민 시각에서 도민들의 힘을 끌어 올리면서 문제를 해결하는 데 전념해 울림과 파급이 있는 결과를 만들고 이를 통해 특별한 제주의 새로운 정치 만들겠다.
대통령과 정부가 당이 다르다고 해서 불이익을 줄 만큼 속 좁지 않다고 생각한다. 제주 발전 위해 지난번보다 정의롭고 더 많은 국민들이 잘 살 수 있는 시대정신과 촛불을 들었던 국민들 뜻에 정부도 합치려고 하고 저도 합치하려는 공통의 기반이 있다.
민심의 흐름과 시대 흐름에 벗어나고 자기 틀에 안주하면 정부에도 도정에도 심판이 올 것이다. 속 좁은 정치 정부도 안할 것이고 저도 마찬가지다.
아울러 보수냐 진보냐가 중요한 게 아니라 도민의 삶의 문제를 해결하는데 전념하는 것을 통해 새로운 정치를 찾아나가겠다.

-민선 7기 제주도정의 역점 추진 방향은.
▲우선 6기 때 지적받았던 소통과 화합, 인재 등용 등의 문제를 개선해 도민들이 화합을 하고 민간을 행정에 끌어들여 소통하고 참여할 수 있는 통로를 넓게 개방하겠다. 큰 틀의 화합정치, 참여정치를 통해 제가 고민한 과제인 청년, 복지, 육아, 교육문제 등을 해결하겠다.
도민들의 위대한 역량을 행정 물꼬로 끌어들이고 도민들 힘을 더 많이 빌려 일을 하겠다.

-마지막으로 도민들에게 한 말씀을 한다면
▲권력에 의지하는 게 아니라 도민만 의지하고, 도민만 바라보며 가겠다.
도민들이 선거 기간 동안 힘들고 외로울 때마다 저를 끝까지 이끌어줬고, 아낌없는 비판과 격려로 저를 이 자리에 서게 했다. 도민들이 준 뜨거운 지지와 그 힘으로 도민들의 삶의 밥상을 차리는 일, 일자리와 복지에서 제주의 특별함을 만들어 나가겠다.
한편 원희룡 당선인은 5대 핵심공약으로 ▲중국 자본의 제주 난개발 투자 강력 제동 및 관리체계 완비 ▲제주경관의 체계적 관리 및 환경자원 총량 보전을 통한 지속가능한 제주 실현 ▲공무원·공기업 등 공공분야 청년 일자리 1만개 창출 ▲맞춤형 돌봄 서비스와 교육환경 개선을 통한 보육 1등·교육 1등 제주 구현 ▲사회서비스 종사자 처우 개선 및 요양시설 대폭 확충을 통한 안정적 복지체계 구축을 제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