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의회 9명만 빼고 민주당 '천하'
제주도의회 9명만 빼고 민주당 '천하'
  • 좌동철 기자
  • 승인 2018.0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바른미래 교섭단체 지위 상실...4년간 여당이 의회 주도

6·13지방선거 결과, 다음달 3일 개원하는 제11대 제주특별자치도의회는 더불어민주당의 1당 체제를 확고히 했다.

민주당은 지역구와 비례대표를 포함한 의원 정수 38명 중 29명(76%)이 입성했다.

제주도의회는 말 그대로 민주당 천하가 됐다.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지역구·비례대표 선거에서 단 2석을 얻은 전무후무한 최악의 성적을 냈다.

그 결과 한국당은 원내 교섭단체도 구성 못하는 군소정당으로 전락했다.

▲민주당 절대 권한 행사=오는 7월 출범하는 11대 도의회는 의장과 부의장(2명)은 물론 교육위원회를 제외한 6개 상임위원회 위원장(6명) 모두가 민주당이 차지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지방자치법과 의회 회의규칙은 의장·부의장·상임위원장은 본의회에서 무기명 투표로 선출토록 하고 있다.

의회 구성의 핵심보직인 의장·부의장·상임위원장은 제적의원 과반수 출석에 출석의원 과반수 찬성으로 선출된다.

원내 유일의 정당체제를 구축한 민주당이 사실상 의장단(의장·부의장)은 물론 상임위원장 선출과 임명을 주도하게 됐다.

그동안 여야 양강 구도에선 원내 교섭단체가 사전 협의로 전·후반기 의장단 선출을 합의한 후 6개 상임위원회 별로 위원장 몫을 배분했다. 이어 의원별로 소속 상임위에 배치해 원 구성을 마무리했다.

그런데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비례대표를 포함해도 각각 2명에 불과하다. 최소 4명 이상의 의원을 둬야 구성할 수 있는 원내 교섭단체 지위를 상실했다.

이를 볼 때 앞으로 4년간 도의회의 원 구성은 거대 여당의 주도로 운영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무소속 연대 시계 제로=민주당 1당 체제를 견제할 대안으로 무소속 의원(4명)들의 연대 또는 야당 의원(5명) 간 연합론이 제기되고 있다.

특히 무소속으로 3선 안창남(삼양·봉개동)·허창옥(대정읍) 의원과 재선 이경용(서홍·대륜동)·강연호(표선면) 의원이 연대를 주도해 야당과 초당적 단일화를 꾀해도 의정 주도권은 여전히 과반이 넘는 의석을 차지한 민주당이 차지하게 됐다.

더구나 무소속 의원들은 민주당 경선에 불참했거나 촛불혁명 이후 탄핵정국 여파로 자유한국당을 탈당하는 등 의원마다 당 성향과 정치색깔이 달라 연대는 쉽지 않을 전망이다.

더구나 자유한국당(2명)과 바른미래당(2명), 정의당(1명) 등 야당 연합은 동상이몽이 될 가능성이 높고, 야당과 무소속의 초당파 연합은 선례가 없었던 점에서 돌파구를 찾는데 어려움이 예상된다.

▲여성·초선 의원들 활약 기대=제11대 의회는 여성 및 초선 의원들이 대거 입성해 정치신예들의 활약이 기대되고 있다.

이들이 의정활동에서 제 목소리를 내면서 인지도를 높일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민주당 여성 의원은 강성의(화북동)·고태순(아라동)·이승아(오라동) 등 지역구 3명과 강민숙·김경미 등 비례대표 2명이 진출했다.

비례대표로 자유한국당 오영희, 바른미래당 한영진, 정의당 고은실 등이 가세하면서 차기 도의회는 모두 8명의 여성의원이 활약하게 됐다.

정치 신인들도 도의회에 대거 입성했다. 초선은 민주당 14명과 바른미래당 1명으로 지역구 전체(31명)의 절반 가량인 48%를 차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