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대·관광대, 자율개선대학 선정
제주대·관광대, 자율개선대학 선정
  • 진주리 기자
  • 승인 2018.06.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부터 정원 감축 없이 정부 일반재정 지원

제주대학교(총장 송석언)와 제주관광대학교(총장 김성규)는 교육부와 한국교육개발원이 시행한 ‘2018년 대학기본역량진단에서 자율개선대학으로 선정됐다고 21일 밝혔다.

제주대와 제주관광대는 자율개선 대학으로 지정됨에 따라 정원 감축 권고없이 2019년부터 정부의 일반재정을 지원받게 된다. 이 일반재정은 목적성 재정지원과 달리 대학 재량껏 폭넓은 곳에 사용할 수 있어 대학 경쟁력 강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송석언 총장은 이러한 성과는 대학 모든 구성원이 한 마음이 돼 지난 몇 년간 지속적인 혁신과 노력을 통해 이뤄낸 것 결과라며 제주대에 대한 지역사회의 관심과 협조 덕분에 제주의 자존심을 지킬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김성규 총장은 학생들에게 더 나은 교육서비스를 제공하고 대학의 비전과 교육목표를 실현하기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대학기본역량진단은 20151주기 대학구조개혁평가를 대체하는 평가다.

자율개선대학으로 지정이 안 된 대학은 2단계 평가를 통해 역량강화대학재정지원 제한대학으로 지정되며 정원감축과 정부 재정지원 제한 등 강력한 패널티를 받게 된다.

이번 1단계 평가에선 일반대학 187개 대학중 상위 64%(120개 대학)가 자율개선대학으로 선정됐다. 8월 말까지 부정비리 제재 적용 등 특별한 사항이 없을 경우 자율개선대학으로 최종 확정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