道 국토부 고위공무원 명예도민증 수여 자진철회
道 국토부 고위공무원 명예도민증 수여 자진철회
  • 좌동철 기자
  • 승인 2018.0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내 반대 여론 입장 전달…도의회 상임위 수용

제주특별자치도가 제주 제2공항 개발사업을 담당했던 국토교통부 고위공무원 S국장에 대한 명예도민증 수여 계획을 자진 철회했다.

도는 지난 21일 도의회에 S국장 대해 명예도민증 수여대상자 동의안을 철회한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철회 사유는 ‘지역에서의 수여 반대 여론’이라고 밝혔다.

도는 지난 8일 도의회에 해당 동의안을 제출하면서 S국장이 2015년 3월부터 지난해 7월까지 국토부 항공정책실 공항행정책관으로 재직하면서 제주 공항인프라 조기 확충 사업을 구축하는 데 적극 참여해 제주 발전에 기여했다고 밝혔다.

또 제주 제2공항 개발사업이 국책사업으로 확정될 수 있도록 국토부와 기획재정부, 국회 등에 제2공항 개발의 필요성에 대해 설명하고 예산확보에 기여했다고 강조했다.

반면, 제주 제2공항 반대 범도민행동은 지난 21일 논평을 내고 “불합리하고 무리한 선정으로 인한 명예도민증 남발 문제가 다시 불거졌다”고 지적했다.

범도민행동은 ”S국장은 제주의 최대 현안인 제2공항 문제의 시발점이 된 ‘제주 공항 인프라 확충 사전 타당성 검토 용역’의 시행 실무 책임자이며, 사전타당성 검토 용역의 과업지시 내용에도 없는 부지 선정을 난데없이 강행, 도민 사회를 갈등으로 몰아넣은 책임자의 한 사람”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제주도의 입장 공문을 접수한 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는 제360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를 열고 S국장을 제외한 14명의 명예도민증 수여대상자에 대한 동의안을 상정·의결했다.

도 조례는 명예도민증 수여 대상을 외국과의 자매결연과 장학재단 설립 운영, 불우이웃돕기 등에 적극 참여한 사람들과 제주특별자치도의 발전에 헌신 참여하거나 주민 화합에 기여한 사람, 또는 그 밖에 도정 발전에 공로가 현저하거나 기여할 것으로 기대되는 사람으로 명시 돼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