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노조가입 집중주간 선포
민주노총, 노조가입 집중주간 선포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8.06.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25일 제주특별자치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비정규직 철폐! 노조가입 캠페인 집중 주간’을 선포했다.

민주노총은 “지난 10년간 제주를 방문하는 관광객이 1000만 명이 늘었다”며 “반면 2011년과 2015년 임금은 전국에서 8.2%가 올랐을 때 제주는 0.5% 인상되며 물가 대비 실질임금은 오히려 하락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전국 최하위의 노동조건을 올리는 것을 더 이상 누군가에게 맡겨둘 수는 없다”며 “일하는 노동자가 스스로 주체가 돼 권리를 외칠 때 전국 최하위라는 제주도의 노동조건의 오명을 벗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일주일간 노조가입 캠페인 집중주간을 운영, 더 많은 노동자들이 노동조합에 가입해 권리를 보장받을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