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식물 쓰레기 해법은 발생 자체를 줄이는 것
음식물 쓰레기 해법은 발생 자체를 줄이는 것
  • 제주신보
  • 승인 2018.0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승훈, 제주시 위생관리과

음식점에서 음식을 주문하면 여러 가지 밑반찬이 나온다. 넉넉한 인심이라는 긍정적인 면도 있지만, 자원을 낭비한다는 부정적인 면도 있다.

실제로 음식점에서 제공되는 밑반찬은 우리가 원하든 원하지 않든 제공되는 것으로 손을 대지 않는 반찬이 있을 때는 밑반찬을 줄이고 음식 가격을 낮추는 게 낫다는 생각이 들 때도 있다.

제주시는 소비자에게 먹을 만큼 적당히 제공해 남기지 않고 재사용 하지 않는 문화 확산을 위해 연중 소비자식품위생감시원을 통해 홍보·계도를 전개하고 있다.

또한 음식점에서는 음식물쓰레기 감량을 위한 셀프반찬코너 운영, 반찬 가지 수 줄이기, 소형 찬기에 먹을 만큼 적당히 내놓기 등 음식 문화 개선 실천 업소를 발굴·육성하고 있다.

음식물 쓰레기 발생량을 줄이기 위해 영업주는 손님의 식사량을 배려해 주문받고 기본 반찬 수를 줄여나가야 한다. 또한 손님은 자신의 식사량을 미리 말해 먹지 않을 반찬을 미리 반납하고 추가 주문을 할 때는 남지 않을 만큼만 한다. 가정에서는 유통기한을 고려해 최소한의 식재료만 구입하고 조리 시에는 가족의 식사량을 고려해 만들도록 해야 한다.

음식물 쓰레기는 현대인들의 잘못된 소비 습관이 낳은 대표적인 환경문제이다. 음식물 쓰레기로 막대한 식량자원이 낭비되고 있으며 처리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오염 물질은 우리 환경을 오염시키고 있다.

그러므로 우리는 음식물 쓰레기를 줄이는 만큼 경제적·환경적으로 이익이라는 사실을 인식하고 음식물 쓰레기 줄이기를 생활화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