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왁에 '바람' 넣어 스러진 혼 달래다
테왁에 '바람' 넣어 스러진 혼 달래다
  • 김정은 기자
  • 승인 2018.07.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3평화재단·제주 미술창작그룹 '숨', 9월 30일까지 전시
25개 꽃송이 테왁에 담은 ‘피어라 바람꽃’ 展

테왁에 그들의 희망 바람을 불어넣어 날리면 4·3 원혼들의 마음은 조금은 위로가 될까.

70년 전 물속으로 소리 없이 스러져간 슬픈 영혼들을 달래기 위한 전시가 마련됐다.

제주4·3평화재단(이사장 양조훈)과 제주 미술창작그룹 ’(대표 박재희)1일부터 930일까지 설치미술전 피어라 바람꽃을 열고 있다.

박재희 대표는 “4·3으로 희생당한 이들이 영혼이 돼 거친 바닷바람에 흔들리는 부표처럼 25개의 꽃송이로 되살아나 전시장을 호위하는 전사가 되는 과정을 작품으로 표현했다관람자들이 아픔을 넘어 카타르시스를 꿈꾸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김수열 시인은 평론을 통해 테악을 가슴에 안고 한 발 두 발 저승길로 들어가면서 바다가 따라 부를 만큼 부르고 불렀을 그네들의 아픔과 상처를 생각하게 된다아무 이유도 없이 죽은 게 아니라 죽어 모든 이유가 사라져버린 수중의 중음신들에게 바람꽃 새겨진 테왁을 보고 한을 풀고 서천꽃밭으로 건너라고 말했다.

은 제주문화에 대한 관심과 애정을 갖고 있는 전·현직 미술교사로 구성된 단체로 강길순·박재희·오건일·윤상희·이미순씨 등 5명의 제주지역 작가들이 활동하고 있다. 이들은 제주문화에 대한 깊은 이해와 재해석을 통해 지역문화 속에 잠재된 가치들을 시각적 이미지로 표현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 문의 723-438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