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인천 뱃길 4년 만에 열리나
제주~인천 뱃길 4년 만에 열리나
  • 홍의석 기자
  • 승인 2018.0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저건설 6월 말 조건부 면허 취득
인천-제주 운항 예정 카페리선 오리엔탈펄 8호. 연합뉴스
인천-제주 운항 예정 카페리선 오리엔탈펄 8호. 연합뉴스

20144월 세월호 참사 이후 끊긴 제주~인천 여객선 운항 재개 여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10일 해운업계에 따르면 제주인천 항로 여객선 운항 신규 사업자로 선정된 대저건설은 지난달 29일 인천지방해양수산청으로부터 내항 정기 여객운송사업면허에 대한 조건부 면허를 취득했다.

제주인천 항로에 대한 조건부 면허는 면허발급일로부터 1년 이내 취항해야하고 공인기관을 통해 인천항 사용부두에 대한 안벽구조물 안정성·설계적합성 등을 평가받아야 한다는 조항이 붙었다.

대저건설은 인천에 사무소를 마련하는 등 여객선 운항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대저건설은 현재 포항울릉도(저동항) 항로 여객선을 운항하고 있다.

대저건설은 제주~인천 항로에 세월호(6825t)보다 3배 가량 큰 오리엔탈펄8(24748t)를 투입한다는 계획이다.

오리엔탈펄8호는 최대 1500명의 승객과 차량 120대를 싣고 22.3노트(시속 41.3)의 속력으로 운항할 수 있다.

이와 관련 해운업계 관계자는 제주인천 항로에 여객선이 다시 운영하기 된다면 뱃길을 이용하는 관광객들의 편의를 높일 수 있을 것이라며 또 농··축산물의 원활하고 안전한 수송과 물류비 절감 등 다양한 효과가 기대 된다고 밝혔다.

한편 20144월 세월호 참사 이후 제주~인천 여객선 운항이 중단됐다.

현재 5901t급 화물선 1척만이 제주~인천을 주 3차례 오가고 있다. 인천지방해양수산청은 지난 4월 말 대저건설을 새로운 사업자로 선정해 발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