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석 의장 "元 도정 조직 개편 협치 부족해"
김태석 의장 "元 도정 조직 개편 협치 부족해"
  • 좌동철 기자
  • 승인 2018.0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62회 임시회 개회사에서 밝혀…"옥상 옥 부서 설치는 논란"
김태석 제주도의회 의장이 개회사를 하는 모습.
김태석 제주도의회 의장이 개회사를 하는 모습.

김태석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의장(더불어민주당·제주시 노형동 갑)은 민선 7기 도정의 조직 개편안에 대해 협치가 부족하다며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김 의장은 11일 제362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개회사를 통해 “민선 7기 첫 조직 개편은 협치의 바로미터가 될 것인데 원희룡 도정은 협치 제도화에 의지가 있는지 염려스럽다”고 지적했다.

김 의장은 이어 “지사 직속기구인 ‘옥상 옥’ 부서 설치는 논란이 되고 있고, 인구 밀집 읍·면·동지역에 대해 인력과 조직을 대폭 확대하는 대동제(大洞制) 논의가 이뤄지지 않은 것은 안타깝다”고 말했다.

김 의장은 “도정이 진정으로 의회뿐만 아니라 도민과 소통할 의지가 있는지, 진정으로 도민을 위한 정책 의지가 있는지는 조직 개편을 통해 증명될 수 있다”며 “협치를 말이 아닌 실천으로 보여 달라”고 주문했다.

행정시장 후보는 의회에서 추천하지 않겠다는 공식 입장도 내놓았다.

김 의장은 “원희룡 도지사는 협치를 위해 행정시장 추천 권한을 의회에 줬지만 선례가 없을뿐더러 법으로 정한 공모제에 어긋나는 등 제도가 미비해 특정인을 추전하기가 어렵다”며 “제도적 장치가 마련될 때까지는 수용할 수 없다”며 밝혔다. 덧붙여 “원 지사는 행정시장으로 선거 공신이나 자기 사람을 기용하는 회전문 인사는 지양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날 이경용 의원(무소속·서귀포시 서홍·대륜동)은 본회의에서 5분 발언을 통해 “기초자치단체 부활, 행정시장 직선제 등에 대해 장·단점을 분석하는 용역은 그만하고 공론화를 해야 한다”며 행정체제 개편을 위한 실질적인 조치를 원 지사에게 촉구했다.

이상봉 의원(더불어민주당·제주시 노형동 을)은 5분 발언에서 “제주해군기지에서 열리는 국제관함식은 평화의 시대로 가는 현 상황에 전혀 부합하지 않고, 강정마을 공동체를 또 다시 갈등으로 몰아넣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부공남 교육의원(제주시 동부)은 5분 발언에서 “교육의원 제도 논란을 하루 빨리 종시시켜제주사회에 더 이상 비효율적이고 소모적인 논란이 없어지길 바란다”며 “제도 자체가 문제인지 제도를 운영하는 방법이 문제인지 심도있는 검증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