元 지사 기재부 방문, 전기차사업 등 국비 요청
元 지사 기재부 방문, 전기차사업 등 국비 요청
  • 좌동철 기자
  • 승인 2018.0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수처리장 및 하수관거 확충 1203억원 등도 지원 건의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12일 기획재정부 구윤철 예산실장(가운데)과 오은실 예산관리과장(오른쪽)과 면담을 하고 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12일 기획재정부 구윤철 예산실장(가운데)과 오은실 예산관리과장(오른쪽)과 면담을 하고 있다.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12일 기획재정부와 환경부를 방문, 내년도 주요사업에 대한 국비 지원을 요청했다.

원 지사는 이날 중앙부처에 ▲하수처리장 및 하수관거 확충(1203억원) ▲전기자동차 구매 및 충전 인프라구축 사업(1616억원) ▲광역폐기물 소각시설 확대(249억원) ▲농업용수 통합 광역화사업(200억원) ▲노후상수도 교체(145억원) 등 시급한 현안을 해결하기 위해 국비를 지원을 건의했다.

원 지사는 또 ▲한라산국립공원 관리사업(87억원) ▲공항 혼잡 구역 입체 교차로 조성(80억원) ▲4·3트라우마센터 건립(55억원) ▲제주 농산물 해상운송비 지원(37억원) 등도 요청했다.

원 지사는 이날 기획재정부의 예산실장, 경제예산심의관, 복지예산심의관, 사회예산심의관, 예산총괄심의관, 행정예산심의관을 차례로 면담해 국가의 관심과 지원이 필요한 제주 현안들을 설명했다.

원 지사는 “제주도에 전기차 관련 연관 산업과 일자리가 창출할 수 있도록 국가 차원에서 예산을 지원해 줘야 한다”며 “이는 투자액에 비해 가장 큰 효과를 낼 수 있어서 정부의 혁신성장에도 걸맞은 사업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원 지사는 이와 함께 오는 2020년 개교를 목표로 하고 있는 국립 제주해사고 설립 추진 상황을 설명하며 기획재정부 및 국회 예산 심의 단계에서 적극 반영될 수 있도록 협조를 요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