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문냉방 극성, 작은 실천이 중요하다
개문냉방 극성, 작은 실천이 중요하다
  • 함성중 기자
  • 승인 2018.0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어컨을 가동한 채 문을 열어놓고 장사하는 ‘개문냉방’ 영업이 올해도 기승을 부리는 모양이다. 해마다 여름만 되면 에너지 낭비의 대표적인 사례로 꼽힌다. 무엇보다 단속행위가 대부분 형식에 그친 탓이 크다. 게다가 저렴한 전기요금 체계도 한몫하고 있다. 정부의 에너지 절감 시책에 역행하는 처사여서 캠페인과 함께 단속이 병행돼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본지 보도에 따르면 도내 상업지역의 상당수 매장에서 냉방기를 켠 채 문을 열고 장사하는 행태가 다반사라고 한다. 지난 16일만 해도 제주시 칠성로의 의류점들은 출입문을 활짝 열어놓아 문 근처는 시원한 바람이 흘렀다. 매장 안 온도를 낮게 하기 위해 냉방기를 풀가동하는 건 물론이다. 매장 문을 닫으면 열 때보다 매출이 30%나 떨어진다는 게 그 이유다.

2012년 이후 개문냉방에 대한 단속이 지속되지만 별 효과가 없다는 지적이 많다. 전력대란 위기 때나 손을 쓸 뿐 거의가 형식적으로 이뤄지기 때문이다. 최초 경고조치를 시작으로 3회 이상 200만원 등 과태료 조항이 있지만 실제로 과태료가 부과되는 사례는 극히 드물다. 제주시의 경우 2016년 고작 2건에 머문 데 이어 지난해는 전무한 게 이를 뒷받침한다.

올여름엔 아직 전력 수급 위기상황이 발생하진 않았지만 그렇다고 우리가 안심해도 좋은지는 의문이다. 얼마 전 제주지역 전력수요가 사상 첫 100만kW를 돌파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2020년 수요 예측치(99만kW)를 2년 앞당긴 수치다. 정부 차원의 대책 못지않게 범도민 절전 생활화의 당위가 여기에 있는 것이다.

개문냉방 영업이 활개치는 건 전기요금 부담에 비해 경제적 이익이 더 크기 때문으로 여겨진다. 허나 개문냉방 시 전력소비량이 문을 닫을 때에 비해 3~3.9배나 된다는 조사 결과가 있다. 그로 볼 때 국민된 도리라면 수익을 떠나 국가시책에 적극 동참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본다. 그동안 지속돼온 전력대란 위기를 넘길 수 있었던 것도 그런 공감대 실천이 큰 몫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