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영리병원 반대" 시민사회단체 목소리 잇따라
"제주영리병원 반대" 시민사회단체 목소리 잇따라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8.07.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녹지국제병원 찬반 토론회를 시작으로 영리병원 제주 공론조사위원회가 본격적인 활동에 나선 가운데 시민사회단체들이 잇따라 성명을 내며 영리병원 반대 목소리를 높였다.

의료민영화 저지와 무상의료 실현을 위한 운동본부와 의료영리화 저지와 의료 공공성 강화를 위한 제주도민운동본부는 30일 성명을 내고 “문제인 정부는 의료민영화 중단 약속을 이행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영리병원은 의료민영화의 핵심으로 병원의 공익적 역할을 사적 이익추구 영역으로 내주는 것”이라며 “의료비가 2배 이상 비싸고, 미용 성형이나 일부 부유층들의 건강관리를 목적으로 설립되는 주식회사형 병원을 반대하는 것은 너무나 당연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영리병원은 주변 의료기관들을 전염시켜 전체 의료비를 올리고 영리화시키는 감염원”이라며 “의료비 폭등과 의료서비스 질 저하, 제주도민의 건강권을 위협하는 영리병원을 청산하라” 고 촉구했다.

한국노총 제주도지역본부도 이날 성명을 내고 “제주 영리병원은 국내 의료법인들의 해외 진출 후 국내 영리병원 재진출이라는 국내 법 체계를 완전히 거스르는 의료민영화 전략을 합법화해 주는 것”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그러면서 “국민의 건강권을 수호하고 의료 민영화 저지를 위해 제주도 차원에서 제주 녹지국제병원의 공공병원화를 추진하라”고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