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국제관함식 참석해 공식 사과해야”
“文 대통령, 국제관함식 참석해 공식 사과해야”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8.07.3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정마을회 기자회견

주민투표를 통해 국제관함식 개최를 수용한 서귀포시 강정마을회는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국제관함식에 참석해 해군기지 추진과정에서 발생한 문제에 대한 공식사과를 요구했다.

강정마을회는 31일 제주특별자치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이번 국제관함식 개최 수용에 따른 입장을 밝혔다.

강정마을회는 “이번 주민투표는 대통령의 유감표명과 그에 따른 공동체회복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전제로 이뤄진 만큼, 대통령이 관함식에 참석해 강정마을 주민들이 받아들일 수 있는 공식사과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2007년 당시 강정마을 해군기지 입지선정과정에서 절차적 민주주의를 파괴한제주도 당국의 의견에 부응해 일방적으로 해군기지를 추진한 정부의 잘못에 대해 진솔하게 공개 사과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특히 강정마을회는 “강정 해군기지 저항운동은 2007년 당시 제주도정의 잘못된 행정행위에서 비롯됐다는 것이 지금까지 우리 마을의 일관된 주장임에 따라 대통령의 공개사과 이전에 현 제주도정은 2007년 당시 절차적 민주주의를 철저히 외면하고 강정마을 공동체를 의도적으로 파괴한 잘못을 규정, 이를 토대로 공개사과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외에도 강정마을회는 제주도의회가 2009년 구럼비 지역 절대보전지역을 불법적으로 해제한 점에 대한 사과와 해군과 경찰의 공권력 남용 행위에 대한 실태조사 및 후속조치 등도 함께 요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