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제주,  “원 지사 한라산국립공원 후생복지회 복직약속 이행해야”
민주노총 제주,  “원 지사 한라산국립공원 후생복지회 복직약속 이행해야”
  • 홍의석 기자
  • 승인 2018.07.3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제주지역본부(이하 민주노총 제주본부)31일 성명을 내고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한라산 국립공원 후생복지회 해고자 전원 공무직 고용 약속을 이행하라고 촉구했다.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원희룡 도지사는 지방선거 예비후보 등록 바로 직전인 지난 426일 한라산국립공원 후생복지회 해고노동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공무직 고용을 약속하며 당선 여부와 무관하게 임기 중에 마무리하겠다고 약속했다원 지사의 약속 후 지방선거 전까지는 제주도와 복직에 대한 교섭이 몇 차례 진행됐다고 밝혔다.

이어 하지만 지방선거가 끝난 후에는 단 한 차례 교섭만 진행됐다제주도는 도의회 일정 등을 핑계 대며 교섭에 적극성을 보이지 않고 수수방관 하는 태도로 일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해고 사태 장기화로 해고자들의 삶은 갈수록 피폐해지고 있다해고 200일 더는 기다릴 수 없다. 원희룡 지사는 약속을 즉각 이행하라고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