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제…, 그 즈음
축제…, 그 즈음
  • 제주신보
  • 승인 2018.06.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숙녀 수필가

지난 봄 벚꽃이 막 피어날 그 때다. 긴 겨울 맨몸으로 추위를 막아내던 나무들이 시린 기운이 채 가시지 않은 새 봄날 꽃망울을 내밀고 있었다. 자연이 시간을 거스르지 않고 빗장을 열자 꽃들은 길벗을 만나느라 야단법석이다. 조용하던 벚꽃 동네가 화답하는 사람들로 붐비기 시작했다.

때마침 부활주간이었다. 어느 신부님이 교도소 미사 중에 발 씻김 예식(세족례洗足禮)’을 하고 계셨다. 열두 제자들의 발을 씻어주신 예수님을 본받아 자신을 낮추고 서로 섬기라는 뜻으로 가톨릭교회에서 부활시기에 행하는 예식이다.

프란치스코 교황님께서 로마에 있는 소년원을 찾아 무슬림 청년들의 발을 씻어 주고 그 발에 입맞춤을 하셨다는 뉴스를 보았으나 바로 앞에서 재소자들의 발을 씻어주시는 신부님을 보고 있자니 지근거리라 그런지 강한 울림으로 다가왔다.

가톨릭 신자들부터 세족례를 끝낸 후 신자가 아닌 분도 나오세요!”라는 멘트가 나갔다. 그러자 그때까지 물끄러미 바라보고만 있던 재소자들이 하나둘 일어서더니 길게 줄지어 서는 게 아닌가. 차례를 기다리며 한발 한발 내딛는 표정들이 하나같이 자못 어둡고 무겁다. 어떤 심정들이었을까. 아마도 조금이나마 죄를 씻고 싶은 마음이, 어쩌면 그 마음이 내딛는 발걸음보다 더 앞서가고 있었을지 모른다. 수녀님도 따라가며 젖은 발을 닦아주느라 바빴다. 긴 침묵이 이어졌다.

, 죄란 대체 무엇일까. 우리 누구나 죄인이 아니랄 수 없을 터, 그 경계가 뿌옇게 흐려진다.

내 마음 안에 깊숙이 가라앉아 있는 그 무엇이 있다. 아예 무시해 버리자며 잊고 있다가도 우연히 마주치면 심연 위로 떠오르는 그것, 도시 사라지질 않는다. 작정하여 돌을 던져놓고도 태연스레 사는 모습을 보면 화가 치밀기도 한다. 흔히 좋은 게 좋은 것.’이라며 어물쩍 넘기지 못하는 자신을 탓하기도 한다. 단지 하나다. ‘미안하다는 한마디를 듣고 싶은 것.

부활 주간을 꽤 바쁘게 보냈다. 가톨릭교회 신자들은 부활 주간 마지막 삼일을 성삼일이라 하여 매우 경건하게 보낸다. 주님 만찬 미사와 세족례, 주님 수난 예식, 그리고 토요일 밤 부활초에 불이 당겨지면서 예수 부활하셨네!” 노랫소리가 온 세상으로 퍼져 나간다. 거룩하고 성스러운 부활축제였다.

나흘째, 부활 낮 미사가 끝나 돌아오니 동네는 온통 사람들로 북적이고 있었다. 벚꽃축제 마지막 날이었다. 활짝 핀 꽃들은 찾아온 이들과 눈 맞춤 하느라 바쁘고 한시적으로 지정한 차 없는 거리엔 활보하는 사람들로 가득 찼다. 노란 중앙선에 서서 인증 사진을 찍는 젊은이들, 솜사탕이 빠진 줄도 모르고 막대기만 들고 이리저리 뛰어다니는 아이, 장애인 아들이 탄 휠체어를 밀며 느긋이 산책하는 엄마. 경계가 사라진 그곳은 흡사 구속에서 해방된 듯 환호 소리로 넘쳐났다.

무언가 불쑥 마음의 문을 밀고 들어오는 게 있었다. 나 또한 그렇지 않은가. 돌아갈 수도 있는 곡선의 길을 고집스레 외면하며 자신을 가두고 있지 않았을까. 불현듯 서로 사랑하라.”는 예수님 계명이 떠올랐다.

내 마음에 살랑 바람이 일었다. 깊숙이 머물고 있는 그 무엇, 이제 내보낼 때가 된 걸까. 그래. 마음의 소리를 듣자. 어차피 우리 누구나 씨줄날줄로 엮이면서 살아가는 삶이 아니던가. 더 머뭇거리지 말고 마음 청소를 하자. 덧칠해진 때를 씻어내고 내 본성의 심연을 향하여 마음의 지도를 따라가자. 별것 아닐 터이니.

양말을 신으며 콧노래라도 부를 듯 환히 웃던 젊은 재소자가 떠오른다. 신부님 사랑이 결 고운 에너지로 전해온다.

하늘이 맑다. 새 봄이 수줍게 열리더니 어느새 사위가 온통 녹빛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