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사회상 보여주는 건축물 재조명
제주 사회상 보여주는 건축물 재조명
  • 김정은 기자
  • 승인 2018.0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근대건축 산책/김태일

김태일 교수가 제주 근대건축 산책을 발간했다.

일제강점기에서부터 관광지로 개발되기 시작한 1960~1970년대에 이르기까지 제주에는 수많은 근대건축물이 들어섰다. 이제는 사람들의 관심으로부터 멀어져 하나 둘 사라지고 있지만 이들 건축물은 당시 제주도민의 생각과 제주의 사회상을 고스란히 보여준다는 점에서 소중한 자산으로 평가받는다.

이 책은 제주에 남아 있는, 혹은 철거돼 사라진 근대건축물의 자취를 찬찬히 살피면서 그 안에 담긴 제주만의 이야기를 독자들에게 들려준다.

오랫동안 국내 대표 관광지로 사랑받은 제주. 한편으로 제주는 그 아름다움과 별개로 억압과 저항 그리고 침탈의 역사를 간직한 땅이기도 하다. 한동안 제주는 고립을 통해 누군가의 숨을 옥죄는 유배지였으며, 조선의 인조 시대에서 순조 시대에 이르기까지 약 200(1629~1830) 동안은 도민출육금지령(島民出陸禁止令)’으로 육지와 철저히 단절된 공간이었다. 또 일제강점기에는 군사 요충지이자 태평양전쟁 최후의 방어진지로 이용됐고, 해방 뒤에는 4·3사건이라는 비극을 겪어야 했으며, 한국전쟁 시기에는 포로 수용과 군사 지원을 담당해야 했다. 거기서 그친 게 아니다. 1960년대부터 시작된 관광개발 정책은 지난 아픔을 돌아볼 겨를도 없이 제주를 앞으로 내달리게 만들었다.

이런 역사를 지녔기에 누군가는 제주를 고난과 고통의 땅이라 부르기도 한다. 그럼에도 제주는 자신들이 처한 사회적 환경을 극복하고 제주만의 독특한 자연에 적응하면서 개성 넘치는 분위기를 만들어나갔다. 제주만의 건축 문화는 근대화라는 흐름에 발맞춰 더욱 진화했다. 제주색이 짙게 배어 있는 근대의 건축물들은 저마다 이야기를 간직한 채 하나 둘 자리를 잡았고, 그렇게 제주도민의 애환을 지켜봤다.

루아크 刊, 1850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