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법은 달라도 목표는 하나 ‘우승 트로피’
방법은 달라도 목표는 하나 ‘우승 트로피’
  • 진유한 기자
  • 승인 2018.0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 삼다수 마스터스 공식 기자회견
박인비 "내 플레이 하는 데 주력"
고진영 "부푼 기대감 내려놓을 것"
최혜진 "배운다는 마음으로 임하겠다"
9일 오라CC에서 열린 삼다수 마스터스 공식 기자회견에서 최혜진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왼쪽부터 고진영, 박인비, 최혜진. 사진=KLPGA 제공
9일 오라CC에서 열린 삼다수 마스터스 공식 기자회견에서 최혜진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왼쪽부터 고진영, 박인비, 최혜진. 사진=KLPGA 제공

이번엔 꼭 우승하고 싶어요.”

5회 삼다수 마스터스 개막을 하루 앞둔 9일 제주시 오라컨트리클럽에서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서 골프 여제박인비(30·KB금융그룹)올해로 5번째 후원사 개최 대회 출전인데, 그동안 우승 트로피와는 인연이 없었다. 이번엔 꼭 정상에 오르고 싶다고 말했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메이저 7승 포함 통산 19승을 거둔 박인비는 최연소로 LPGA 명예의 전당에 이름을 올린 세계 골프계의 전설이다.

하지만 유독 국내 대회와는 거리가 멀었다. 이제까지 총 20개 대회에 출전했으나 우승한 건 지난 5월 열린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1번이 전부였다.

박인비는 한국에 들어오면 마음이 편해진다. 최근 브리티시 오픈에서 컷 탈락해 아쉬움이 큰 데도, 그 덕에 빨리 귀국할 수 있어 나쁘지 않았다. 현재 몸 상태와 컨디션은 매우 좋다. 부담 없이 내 플레이를 하는 데 주력한다면 좋은 결과가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세계 랭킹 하락에 대한 취재진의 질문에는 올 시즌 19위에서 1위에 올랐다가, 지금은 3위로 하락했는데 솔직히 1위는 생각지도 않았었다선물 같은 자리지만, 그곳이 영원한 내 자리라 생각하지도 않는다. 순위가 내려간 건 내 경기력이 뒷받침되지 못해서 그런 것이고, 앞으로 더 노력해서 다시 올라가면 되는 부분이다. 아쉽거나 그러지 않다고 했다.

지난해 대회 우승자 고진영(23·하이트진로)삼다수 마스터스를 시작으로 계속 좋은 모습을 보여주면서 미국에서도 뛸 수 있게 됐다. 그만큼 애착이 많이 가는 대회라고 말했다.

디펜딩 챔피언으로써 첫 백투백 우승을 노리고 있는 고진영은 올 시즌 처음 LPGA에 진출해 데뷔전 정상에 등극하며 많은 화제를 모았다. 신인이 LGPA 데뷔전에서 우승한 건 투어 역사상 67년 만에 나온 대기록이다.

고진영은 올해는 디펜딩 챔피언으로 나오게 됐는데 지난해 우승한 탓인지 나 자신에게 많은 기대를 하고 있다. 그 기대감을 내려놓는 것이 이번 대회 우승의 향방을 결정짓는 요소가 될 것 같다고 말했다.

현재 대상포인트 1, 상금순위 1, 신인왕 포인트에서도 1위를 달성하며 무서운 기세를 보여주고 있는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의 신흥 강자 최혜진(19·롯데)실력 있는 언니들과 경쟁하게 돼 매우 영광이라며 이번 브리티시 오픈에서 컷 탈락해 컨디션이 좋지 않다고 느꼈는데, 오늘 직접 쳐보니 나쁘지 않은 것 같다. 배워간다는 마음으로 경기에 임하겠다고 했다.

한편 삼다수 마스터스는 10일부터 12일까지 오라컨트리클럽(72·6545야드)에서 펼쳐진다.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가 주최하고 제주도와 광동제약이 후원하며 총상금은 6억원, 우승상금은 12000만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