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레기를 즐겁게 버릴 수 있는 ‘재활용 도움센터’
쓰레기를 즐겁게 버릴 수 있는 ‘재활용 도움센터’
  • 제주신보
  • 승인 2018.0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근혁, 서귀포시 생활환경과

누군가가 ‘쓰레기 버리기가 즐거운가요?’하고 묻는다면 대부분은 ‘무슨 뚱딴지 같은 얘기냐?’며 화를 낼지도 모른다.

2016년 1월부터 제주에서 최초로 운영을 시작한 재활용도움센터는 현재 서귀포시 읍면동 지역에서 거점형으로 10개소가 운영되고 있으며 올해 말이면 20개소로 늘어난다.

재활용도움센터는 쓰레기 요일별 배출제에도 불구하고 요일과 시간에 상관없이 쓰레기를 버릴 수 있는 장소라는 건 이미 알려진 사실이다. 이와 더불어 재활용 도움센터의 추가 기능을 몇 가지 소개하고자 한다.

첫째 서귀포시에서는 재활용 도움센터 6개소(대정읍 동일리, 남원읍 남원리, 안덕면 화순리, 표선면 표선리, 효돈동, 중문동)에서 빈병수거 보상제를 실시하고 있다. 소주병은 100원, 맥주병은 130원의 보증금을 즉시 현장에서 돌려준다.

둘째 소형폐가전 무상배출 서비스를 모든 재활용도움센터에서 시행 중이다.

셋째 캔·페트병을 가지고 오면 포인트를 적립해서 종량제 봉투로 교환해 주는 서비스를 4개소(대정읍 하모3리, 표선면 표선리, 동홍동, 중문동)에서 시범 실시 하고 있다.

그리고 가정에서 발생하는 폐식용유는 모든 재활용 도움센터에서 버릴 수 있게 됐다.

서귀포시는 재활용 도움센터가 아직 없어서 불편한 읍면동에서는 주민협의 후 생활환경과로 신청하면 설치를 적극 검토하기로 하는 등 주민들이 ‘편리하고, 즐겁게’ 쓰레기를 버릴 수 있는 재활용 도움센터 설치·운영에 최선을 다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