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중국 푸젠성 교류 10년째 이어져
제주도-중국 푸젠성 교류 10년째 이어져
  • 김승범기자
  • 승인 2018.0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공산당 푸젠성위원회 후창성 상무위원 일행 9~10일 제주 방문

제주도와 중국 푸젠성간 교류가 10년째 이어지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중국 공산당 푸젠성위원회 후창성 상무위원 일행이 9일부터 이틀 간 일정으로 제주를 방문했다고 밝혔다.

제주도와 푸젠성은 2008년 5월 국장급 우호협력 관계를 맺은 이래 올해 교류 10주년을 맞아 양 지역 교류 강화에 힘을 쏟고 있다.

푸젠성 상무위원 일행은 이번 제주 방문에서 민속자연사박물관을 비롯해 첨단과학기술단지 사찰 등 일정을 소화하며 인연을 이어갔다.

전성태 제주도 행정부지사는 9일 제주 방문단과의 교류 간담회에서 “제주의 푸젠의 교류는 조선 정조 때 제주 북촌 사람 이방익(당시 중앙 무관)이 제주도 우도에 있는 모친 묘소를 찾았다가 표류하게 되어 중국 푸젠, 후난, 베이징, 산둥을 거쳐 조선으로 귀국했던 표류로 맺은 인연을 이어가는 데 중요한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후창성 상무위원은 “경제와 관광, 인재 양성, 민간 등 양 지역 간 교류를 강화해 나가가”고 제안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