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4호 태풍 '야기' 단비 뿌릴까
제14호 태풍 '야기' 단비 뿌릴까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8.0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약한 소형급·진로 유동적...12~13일 제주 서남부 해역 통과

제14호 태풍 ‘야기(YAGI))’가 한반도를 향해 북상하고 있는 가운데 이번 태풍이 장기간 폭염과 가뭄을 겪고 있는 제주에 효자 태풍이 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야기는 중심기압 995헥토파스칼(hPa)에 최대풍속 초속 18m, 강풍 반경 270㎞의 약한 소형급 태풍이다.

지난 8일 오후 3시 발생한 태풍 야기는 9일 오전 9시 일본 오키나와 남동쪽 약 860㎞ 부근 해상에서 시속 18㎞의 속도로 북서진하고 있다.

기상청은 태풍이 오는 12일 오전 9시께 일본 오키나와 북북서쪽 약 350㎞ 부근 해상을 지나 13일 오전 9시에는 서귀포시 서쪽 약 360㎞ 해상까지 접근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후 서해안을 따라 북상한 태풍 야기는 14일 오전 9시 백령도 서남서쪽 약 300㎞ 부근 해상을 통해 중국 북경 방면으로 북상할 것으로 전망된다.

기상청은 이번 태풍의 세력이 약한 만큼 한반도를 뒤덮고 있는 북태평양 고기압과 주변 아열대 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진로가 매우 유동적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태풍이 현재의 예상 경로대로 이동할 경우 오는 12일 밤부터 13일 오전 사이 제주 서남부 해역을 통과하면서 제주에 간접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 관계자는 “12일 오후부터 제주가 간접영향권에 들게 되면 강한 바람을 동반한 많은 비가 내리게 될 것”이라며 “아직 태풍의 세력은 약한 상태이지만 한반도 주변의 기압과 해수면 온도의 영향을 받아 세력과 진로가 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제주지역은 지난 11일 첫 폭염주의보가 발효된 후 무려 30일째 폭염특보가 지속되는 등 역대 최악의 폭염이 이어지고 있다.

또 지난달 9일 장마가 종료된 후 이달 8일까지 30일째 비가 내리지 않으면서 제주시 애월읍 신엄리를 비롯한 6개 마을에는 ‘가뭄’ 현상이, 서귀포시 남원읍 수망리 등 14개 마을은 ‘초기가뭄’ 현상을 겪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