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관리사 위장 사기 주의보
노인관리사 위장 사기 주의보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8.0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소·말벗 해주며 "지갑 놓고 와서 5만원만 빌려주세요"
애월 지역서 잇따라 발생...경찰 CCTV로 40대 여성 추적 중

최근 독거노인생활관리사로 위장하는 수법으로 홀로 사는 노인들을 상대로 한 사기행각이 벌어지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9일 제주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4일 오전 9시께 제주시 애월읍에 위치한 A씨(85·여)의 집에 자신을 독거노인생활관리사라고 소개한 여성이 방문했다.

40대로 추정되는 이 여성은 A씨의 집안일을 도와주고 말벗이 되어주면서 A씨의 호감을 산 후 “상갓집을 방문해야 하는데 실수로 지갑을 두고 왔다. 돈을 빌려주면 다음에 방문했을 때 갚겠다”고 돈을 요구, 현금 5만원을 받아 그대로 도주했다.

같은 날 12시께에도 제주시 애월읍에 위치한 B씨(88·여)의 집에 이 여성이 방문, 똑같은 수법으로 돈을 요구했지만 당시 B씨가 가지고 있던 현금이 없어 다행히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이번 사건은 실제 애월읍 지역을 담당하는 독거노인생활관리사가 A씨로부터 이야기를 들은 후 경찰에 신고하면서 드러났다.

경찰은 피해 발생 지역 일대의 CCTV를 확인하는 등 이 여성의 행방을 쫒고 있다.

특히 최근 전국적으로 이와 유사한 범행이 성행하고 있는 만큼 현재까지 접수된 2건의 신고 외 추가 범행이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 범위를 확대하고 있다.

독거노인생활관리사를 관리하는 제주시 역시 이번 사건이 발생함에 따라 도내 홀로 사는 노인 가정은 물론 제주지역 전 읍면동에 주의를 요구하는 긴급 공문을 발송했다.

이와 관련 제주시 관계자는 “피해 발생 내용을 확인한 후 도내 전 홀로 사는 노인가구와 읍면동 주민센터를 대상으로 주의를 요구하는 긴급 공문을 발송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그러면서 “만일 공무원 등을 사칭하며 돈이나 개인정보를 요구하거나 물건 구매를 요구하는 경우 바로 응하지 말고 읍면동 주민센터나 담당 생활관리사에게 연락하는 등 피해를 입지 않도록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독거노인생활관리사는 홀로 사는 노인들의 안전을 확인하거나 각종 복지 서비스를 제공하는 이들로 제주시지역에서는 111명의 관리사들이 2926명의 노인들을 관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