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체조요정들, 전국 무대서 ‘금빛 연기’ 펼쳤다
제주 체조요정들, 전국 무대서 ‘금빛 연기’ 펼쳤다
  • 진유한 기자
  • 승인 2018.08.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삼다수 체조선수단, KBS배 금 2·은 1·동 1 차지
제주삼다수 체조선수단
제주삼다수 체조선수단. 제주신보 자료사진

제주삼다수 체조선수단이 제43KBS배 전국체조대회에서 금빛 연기를 펼치는 등 맹활약했다.

제주삼다수 체조선수단은 지난 8일부터 10일까지 사흘간 강원도 양구문화체육회관에서 열린 이번 대회에서 금메달 2개와 은메달 1, 동메달 1개 등 4개의 메달을 목에 걸었다.

제주 체조의 간판허선미는 여자 일반부 이단평행봉에서 11.300점을 따내며 11.000점으로 공동 2위를 기록한 권소정·김은진(이상 충북제천시청)을 물리치고 1위를 차지했다.

이민영도 여일부 도마에서 11.500점으로 2위 조원지(11.250·충북제천시청)3위 박지연(9.650·경기도체육회)을 따돌려 시상대 가장 높은 곳에 섰다.

윤선미는 여일부 개인종합에서 합계 41.350(도마 10.850·이단평행봉 10.350·평균대 9.700·마루 10.450)을 기록하며 정이슬(합계 42.050·천안시청)에 이어 2위에 올랐다.

이들 3명과 장가현, 유재이, 박지연 등 모두 6명으로 팀을 이룬 제주삼다수는 여일부 단체종합에서도 합계 163.350점을 획득해 동메달을 따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