겸손
겸손
  • 제주신보
  • 승인 2018.08.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효성.명상가

타고 난 운명을 바꿀 수 있나. 많이 받는 질문이다. 각자의 노력 여하에 따라 성공의 달콤함과 실패의 쓰라림이 정해지지만 이는 동전의 양면, 종이 한 장 차이다.

베풀지 못한 부자는 고통을 돌려받아야 하며 착하고 여린 마음은 언제라도 보상 받을 수 있는 열매이다. 몸을 떠난 영혼의 세계에는 돈으로 살 수 있는 그 무엇도 없으며 누릴 수 있는 혜택도 존재하지 않는다. 슬픈 눈물을 감싸지 못한 어리석음은 사람이 주는 벌이 아닌 희망이 보이지 않는 어둠 속에서 자책과 다음을 기약해야 하는 지옥을 경험해야 한다.

탄생과 지금에 이르기까지를 반복해서 돌아봐야하며 부끄러워 숨어버리고 싶은 순간의 잘못은 용서 받을 수 없는 상처로 남겨진다. 모든 기록은 세포 하나에 기록되며 혼자만의 책임이다.

많이 가졌다고 하는 교만은 자랑이 아니며 나눔을 갖지 못한 간절함으로 참된 행복의 의미를 알기 위한 택함이다. 부모의 그릇된 행동은 습관으로 이어지며 배려 없는 이기심은 몇 겹의 인연으로 지워내야 한다. 세상 무서울 게 없다는 주인이라는 허황한 꿈에 사로잡혀 안하무인 폭언과 약자에게 모진 마음고생을 시킨 이가 결국 명예롭지 못한 최후를 맞이했다. 주변 만류가 있었지만 거절할 명분이 없어 그의 전생을 보면서 문제점을 되짚어 봤다.

유럽의 대지주였으며 노동자의 땀을 도둑질하며 온갖 지위를 이용해 악행을 일삼다가 이에 격분한 무리로부터 암살 당해 가족은 생사조차 모른 채 흩어져 불행의 끝을 보았다. 이제 언제일지 모르는 시간을 보내야 한다. 속 깊은 이야기를 나눈 적은 없지만, 겉으로 보이는 건 큰 일을 하기에는 부족함이 많다. 관심을 밖으로 했었는데 눈을 의심하게 하는 성숙함을 보여주고 넓은 가슴으로 동료애를 나누는 그에게 교훈을 얻은 적이 있다. 관상에 획을 그었던 미움은 온화함과 따뜻함을 풍기며 단기간의 변화된 모습은 칭찬을 불러냈다.

숙제의 답은 바로 겸손이었다. 누구를 대하든 거짓 없는 밝은 목소리는 함께하는 든든함을 선물했으며 믿을 수 있다는 안도감은 배경이 되어준다. 동행은 어깨동무할 수 있는 친구가 되어가는 과정으로 박수 받을 만하다.

각박하고 치열한 경쟁 사회에서 가을의 벼처럼 하늘 높은 줄 알아야 하며 잘난 척 허세가 아닌 남을 우선하는 친절함을 보이고 가르침을 구해보자. 나이와 경륜이 아닌 내면의 진솔함이 삶의 방식을 다르게 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