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방적인 사전타당성 재조사와 중간보고회 중단하라"
"일방적인 사전타당성 재조사와 중간보고회 중단하라"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8.09.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제2공항성산읍반대대책위원회 등 기자회견

국토부가 제주제2공항 사전타당성 재조사 용역 결과에 대한 중간보고회를 11일 개최하는 것과 관련해 제2공항 반대 단체들이 강하게 반발했다.

제주제2공항성산읍반대대책위원회와 제2공항반대범도민행동은 10일 제주특별자치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국토부는 일방적인 사전타당성 재조사 용역진행과 중간보고회를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국토부가 11일 계획한 중간보고회는 그동안 주민들과 협의가 전혀 없었던 일방적인 중간보고회로서 국토부 스스로가 공정하고 객관적으로 진행해야 할 타당성 재조사의 신뢰성을 심각히 훼손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동안 타당성재조사 용역기관의 공정한 연구와 객관성을 담보하기 위해 양측 동수 추천의 검토위원회를 구성, 타당성 재조사를 진행하려 했지만 국토부는 일방적으로 용역기관의 연구를 진행했고, 중간보고회까지 진행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토부는 검토위 구성 전까지 현재의 일방적인 용역보고회 진행을 중단하라”며 “연구용역의 일방적인 진행을 중단하고 검토위 구성윌 위해 지금 당장 조건없는 실무협의에 나서라”고 촉구했다.